“눈 핏줄 터질 때까지 때렸다”…효린 학폭 추가 폭로

  • 등록 2019-05-27 오전 11:10:16

    수정 2019-05-27 오후 4:58:25

가수 효린. (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걸그룹 씨스타 출신 가수 효린(29·김효정)의 학교폭력 의혹에 대한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효린의 학교폭력 논란은 지난 25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 판에 15년 전 효린에게 괴롭힘을 당했다는 글이 올라오면서 시작됐다. 피해를 주장한 누리꾼 A씨는 “효린에게 15년 전인 중학교 1학년 때부터 3년 동안 끊임없이 학교폭력을 당했으며, 상습적으로 옷과 현금 등을 빼앗겼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효린의 졸업사진과 함께 또 다른 피해자와 나눈 카카오톡 메시지 등을 공개했다. A씨가 공개한 카톡에는 서로의 피해 상황을 확인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들은 “아구잠바, 가방 등을 뺏어갔고 마이크로 때렸다”는 등 피해 상황을 공유했다.

A씨가 공개한 카카오톡 메시지. (사진=네이트 판 캡처)
논란이 불거지자 효린 소속사 브리지는 26일 “온라인상에 게재된 효린에 관한 글을 접했다”며 “효린 본인은 15년 전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해당 글을 올리고 피해자라 주장하시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며 해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후 A씨가 올린 폭로 글이 모두 삭제되며 A씨의 글이 조작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효린 측은 “불특정 다수에게 온갖 추측과 논란을 야기시킨 뒤 버젓이 글을 삭제하고, 사과만을 바란다는 누군가로 인한 이번 사태에 매우 비통한 마음을 전한다”며 A씨에 대한 강경대응으로 입장을 선회했다.

그러자 A씨는 이날 저녁 추가 글을 올려 “효린 측과 대화에 나섰으나 답이 없고, 네이트에서 아이피를 차단시켰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최초 폭로 글에 올린) 카톡 캡처 속에 나오는 친구에게 연락이 왔다”고 밝혔다. 이어 “때린 사람은 기억 못해도 맞은 사람은 기억한다. 놀이터에서 효린이 때리다가 ‘빨리 가야한다’며 짜증내던 것 등이 기억에 남아 있다”고 말했다.

A씨가 네이트에 올린 글. (사진=네이트 판 캡처)
이후 해당 게시물의 댓글로 효린 학교폭력 논란에 대한 추가 제보 내용이 작성됐다. 댓글을 남긴 누리꾼 B씨는 “저도 이 글에 포함되는 당사자”라며 “효린은 온갖 언어폭력에 가방, 옷, 신발 등을 하루만 빌려달라고 한 뒤 며칠을 입고 다녔다”면서 “돌려줄 생각이 없었는지 (물건을) 받으러 가면 없다고 ‘선배가 빼앗아 갔다’는 거짓말을 했고, 달라고 하면 ‘XXX아 준다고’라는 등 온갖 욕설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놀이터에서 무리지어 ‘오늘은 너 누구한테 처맞을래’라고 말했고, 이유 없는 폭력을 당해야만 했다”며 “폭행을 당해 눈에는 핏줄과 멍이, 입술은 부풀어 올라 피가 고여 있었다. 엄마가 제 눈을 보고 학교에 쫓아가신 적도 있다”라고 덧붙였다.

효린의 학교폭력 의혹에 대한 제보가 이어지자 팬들 사이에서도 논쟁이 벌어졌다. 효린의 SNS엔 “폭로 글이 사실이라면 빨리 사과하고 자숙하라”는 의견과 “악플러의 조작된 글”이라며 효린을 옹호하는 의견이 대립하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