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85.90 64.03 (-2.03%)
코스닥 964.44 15.85 (-1.62%)

‘文의 복심’ 양정철 미국행은 자의인가? 타의인가?

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양정철이 다시 외유 떠나
21대 총선에서 민주연구원장 역임하며 압승에 기여
본격적인 역할론 떠올랐지만 靑입성은 결국 물 건너가
文대통령 국정구상에 없었던 것 아니냐는 관측
내부에 뚜렷한 반대 목소리 있던 것으로도 알려져
  • 등록 2021-01-11 오전 11:00:00

    수정 2021-01-12 오전 9:11:39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의 ‘미국행’을 두고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문 대통령의 임기 초 외유를 떠났다가 돌아와서 지난 21대 총선 더불어민주당 대승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받았던 양 전 원장이 임기말 다시 야인의 신분으로 돌아가면서다. 이 미국행에 대한 해석에 따라 추후 양 전 원장의 정치적 행보는 판이하게 달라질 수 있다.

(그래픽= 이미나 기자)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부터 꾸준히 대통령 비서실장 후보로 이름이 오르내렸던 양 전 원장은 끝내 문 정부 청와대 입성을 하지 않은(못한) 채 미국행을 택했다. 돌연 미국행 선택은 양 전 원장의 완전한 자의는 아니라는 분석이다. 양 전 원장이 공식적으로 자신의 거취를 공개한 적은 없으나 청와대행 가능성을 두고는 사석에서 긍정도 부정도 피해왔다고 한다.

그랬던 그가 문재인 정부의 사실상 마지막 비서실장으로 유영민 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발탁되자 한국을 떴다. ‘(문 대통령의) 퇴임 이후를 묵묵히 준비하겠다’는 요지의 발언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양 전 원장이 문 대통령의 퇴임 이후를 외곽에서 준비하려고 마음먹었다면 청와대 주요 참모진 인사 전에도 얼마든 출국의 기회가 있었다.

여권의 이야기를 종합해보면 문 대통령은 양 전 원장을 비롯해 최재성 정무수석 등 측근 중 특정 인사가 비서실장 후보로 이름이 오르내리는 데 대해 굉장히 경계를 했던 것으로 보인다. 초대 임종석 비서실장에 이어 노영민 비서실장까지 문 대통령의 지근거리 인사들이 중책을 맡았는데 임기말 다시금 최측근에 대한 기용은 정치적 부담이 될 수 있는 카드다.

유영민 실장 발탁 이후 청와대가 집권 5년차 국정 운영 방향에 대해 정무적 판단과 거리를 두고 통합과 소통, 포용 등에 무게를 두는 것도 같은 맥락으로 해석된다. 유 실장은 과기부 장관 재직 당시 내각을 ‘형님 리더십’으로 이끈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화합의 역할이 문 대통령에게 띄였던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16년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왼쪽)은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네팔 히말라야 트래킹을 함께 했다. 사진 가운데는 탁현민 현 청와대 의전비서관.(사진=탁현민 페이스북)
일각에서는 양 전 원장의 정치적 체급이 비서실장에 오르기에 다소 부족했다는 관측도 나온다. 양 전 원장은 이호철 참여정부 민정수석비서관, 전해철 민주당 의원 등과 함께 ‘3철’로 묶였으나 정치적 중량감은 낮다는 평가다. 양 전 원장은 한 차례도 국회의원에 오르지 못한 무관이다. 처음부터 정권과 거리를 뒀던 이호철 수석이나, 3선에 성공하며 결국 행안부 장관으로 내각에 입성한 전해철 장관과 거리가 있다.

물론 이에 대한 반박도 있다. 양 전 원장은 민주연구원장 재직 시절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심야 회동을 해 논란을 샀던 바 있다. 이후에도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경기지사, 박남춘 인천시장, 김경수 경남지사, 오거돈 부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이낙연 민주당 대표와 정세균 국무총리, 임종석 전 실장 등을 두루 만났다. 이번 미국행을 앞두고도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 최재성 정무수석과도 만찬을 진행했다.

문 대통령의 복심이라는 간판이 있었지만 당대표는 커녕 국회의원조차 앉아보지 못한 양 전 원장이 대선주자급 주요 정치인들을 두루 만날 수 있었다는 것은 그만큼의 정치적 역량을 보유했다는 의미로도 받아들여진다. 청와대 인사철마다 그의 이름이 오르내리는 것도 이 같은 영향력의 일환일 수 있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양 전 원장이 문재인 정부에서 끝내 청와대 입성이 좌절된 데는 문 대통령의 구상에 그가 없었기 때문이라는 추론이 가능하다. 문 대통령은 측근 인사를 경계하며 최측근인 노영민 실장을 정부 초기에 주중국대사로 발령했지만 결국 다시 불러들여 비서실장의 막중한 임무를 맡겼다. ‘회전문 인사’라고 비판받을 정도로 문 대통령의 인사 스타일은 ‘신뢰’가 중심이다.

이런 까닭에 여권 내부에서는 양 전 원장에 대한 문 대통령의 신임이 과대포장된 것 일지도 모른다는 이야기가 돌았다. 양 전 원장은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을 역임하면서 야당 및 언론에 강경 발언으로 늘 구설에 올랐던 바 있다. 문 대통령이 호감을 갖는 묵묵한 스타일과는 결이 다른 편이다.

양 전 원장에 대한 뚜렷한 내부 비토 목소리도 감지된다. 대표적인 것이 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40년 지기인 손혜원 전 민주당 의원의 날선 비판이다. 손 전 의원은 지난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 대통령을 지킨다고? 양정철이? 지나가는 개가 들어도 웃을 일”이라고 원색적인 언어로 힐난했다. 지난 3월에는 “양정철이 아직도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일까”라고 묻기도 했다. 이 같은 뚜렷한 저격에는 내부 반대 목소리가 십분 반영됐을 것이란 관측이다.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왼쪽)이 지난해 10월 이재명 경기지사·김경수 경남지사와 함께 경기도 수원에서 만나 저녁 식사를 함께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