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올해 남는 쌀 모두 식량원조 활용…"쌀 5만톤 추가매입"

당정, 쌀값 안정 위해 민간재고 5만톤 추가 매입
지난해 11월 농협 재고 5만톤 매입…총 10만톤
"아시아, 아프리카 국가들에 배송할 예정"
  • 등록 2024-02-02 오후 3:27:18

    수정 2024-02-02 오후 3:27:18

[세종=이데일리 김은비 기자] 당정이 지속해서 떨어지고 있는 쌀값 안정을 위해 민간 쌀 재고물량 5만t(톤)을 식량원조용으로 추가 매입하기로 결정했다. 지난해에도 이미 5만t을 매입하기로 한 바 있기 때문에 사실상 초과생산량을 모두 매입한 셈이다.

송미령 농림축산식품부 장관(가운데)이 29일 충남 예산군 예산농협쌀조합공동사업법인에서 쌀 수급 상황 현장 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예산군 제공)
2일 농림축산식품부와 국민의힘은 ‘쌀값 안정 대책 당·정 협의회’를 개최해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지난달 25일 기준 산지 쌀값은 80kg당 19만4796원까지 내려갔다. 지난해 수확기 평균 쌀값(20만2797원)과 비교하면 6965원(-3.9%) 하락했다. 쌀 가격은 지난해 수확기인 10월 5일 80kg 기준 21만 7552원으로 정점을 찍은 뒤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다.

정부는 쌀값 하락을 과잉 생산이기 보다는 농협 미곡종합처리장(RPC)의 재고 증가를 꼽았다. 지난해 쌀 생산량은 370만 2000t으로, 신곡 예상 수요량(361만t)보다 9만 5000t(2.5%) 많다. 이는 시장격리 요건(생산량의 3% 이상)을 충족하는 못하는 수준이다. 이에 정부는 당초 별도 시장격리 없이 쌀값이 안정적으로 관리될 것이라고 전망했지만, 쌀값 하락을 우려한 중소 정미공장 등에서 쌀을 매입하지 않으면서, 농가 물량이 농협으로 몰린 탓이다. 재고 증가에 일부 농협RPC에서 저가 판매에 나서자, 가격이 떨어지고 있는 것이다.

이에 당·정은 현장 의견과 재고상황 및 쌀값 추이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논의해 민간 물량(주로 농협) 5만t을 정부가 추가로 매입하기로 했다. 이날 결정으로 정부는 총 10만t의 물량을 매입한다. 다만 기존에 쌀을 매입해 정부 창고에 저장하는 시장격리 방식 대신 곧바로 해외로 보내 올해 식량원조용으로 활용하기로 결정했다. 정부는 2월 중 산지 유통업체별 물량배정을 거쳐 4월말까지 매입을 완료한다. 4월에 쌀값 상승에 따라 판매를 원하지 않는 유통업체는 판매를 하지 않아도 된다.

송미령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유엔세계식량계획(WFP)과 협조해서 아시아, 아프리카 국가들에 배송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디올 그 자체
  • 깜찍 하트
  • '곰신' 김연아, 표정 3단계
  • 칸의 여신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