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네이버·카카오·아산재단이 주주로…세나클소프트, 126억 추가 유치

카카오벤처스,뮤렉스파트너스,두나무앤파트너스,아산사회복지재단 등 참여
인재 확보와 서비스 개발에 집중 투자할 계획
  • 등록 2021-07-26 오후 2:06:25

    수정 2021-08-03 오전 9:30:29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대한의사협회가 ㈜세나클소프트와 지난해 12월 8일 ‘클라우드 기반의 EMR 및 데이터 연계사업’ 업무 협력에 관한 MOU를 체결했다. 왼쪽부터 최대집 의협회장과 위의석 세나클소프트 대표다.


클라우드 전자의무기록(Electronic Medical Record :EMR)기반의 디지털 헬스케어 스타트업 세나클소프트(공동대표 위의석, 박찬희)가 126억 원의 시리즈B투자를 마쳤다고 26일 밝혔다.

카카오벤처스,뮤렉스파트너스,두나무앤파트너스 등 기존 투자자들과 더불어이번 라운드에서 새롭게 아산사회복지재단이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했다. 2018년 11월 설립 이후 누적 투자액은 230억 원 규모다.

세나클소프트는 의원급1차 병원을 대상으로 클라우드 기반의 EMR(Electronic Medical Record·전자의무기록)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이다.

세나클소프트는 기존 EMR의 단점을 보완하고 급변하는 스마트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SaaS(서비스형 소프트웨어)방식의 전자차트를 운영한다.병원 내 자체 서버 설치 비용을 줄이고, 보안 이슈나 데이터 손실 등의 문제에도 더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했다.

올해 1월에는 독자적으로 개발한 ‘오름차트’를 출시했다. 접수,진료,검사,수납,서류발급 등 기본적인 EMR 기능은 물론이고 병원 운영에 필요한 사전심사엔진,진료대기화면등이 통합된 올인원 형태의 병원정보시스템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의료진들은 기록작성이나 행정업무에 매몰되지 않고 좀 더 효율적으로 의료 본연의 업무에 집중할 수있게 된다.

위의석 대표는 “클라우드 EMR의 성공적 출시를 확인한 기존 투자자들이 개인건강기록(PHR·Personal Health Record) 서비스라는 장기적 전략에 대해 확고한 신뢰를 갖게 돼 투자가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서울아산병원과 클라우드 기술 기반 협업 논의

세나클소프트는 이번 전략적 투자자인 아산사회복지재단 산하의 서울아산병원과 함께 클라우드 기술 기반의 협업 프로젝트들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시리즈A 투자자였던 네이버클라우드와·도 여러 방식으로 협력하고 있다.

이번에 확보한 투자금은 주로 우수 인재 유치에 활용할 계획이다.

위 대표는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에 뛰어난 IT 전문가들이 모인다면 어떤 혁신이 일어날 수 있는지 보여주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김치원 카카오벤처스 상무는 “세나클소프트는 사용자 친화적인 시스템을 바탕으로 의료 공급자로부터 혁신을 시작하려는 회사”라며 “전자의무기록을 넘어 의료계 전반에 혁신을 가져오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