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도, 베트남 제2공장 완공…"연간 라면 7억개 현지생산"

베트남 남부 3800평 규모에 라면·음료 생산공장 완공
기존 공장에 신공장 증설 완료시 年 라면 7억개 생산
이미 10개국 수출 전초기지 활용 중…역할 확대 기대
"국내 수준 생산품질 적용…해외 공략 교두보 역할"
  • 등록 2024-04-16 오후 3:06:07

    수정 2024-04-16 오후 3:06:07

[이데일리 남궁민관 기자] 종합식품기업 팔도가 베트남 현지에 두번째 공장을 신설하면서 라면을 필두로 해외 시장 공략에 잰걸음을 내고 나섰다. 이미 수출 전초기지로 활용 중인 현지 제1공장과 더불어 이번 제2공장 완공으로 오는 2025년 이후 베트남에서만 연간 7억개의 라면을 생산할 수 있게 되며 이를 바탕으로 동남아는 물론 전세계 다양한 국가로 팔도의 이름을 알린다는 계획이다.

팔도 베트남 제2공장 전경.(사진=팔도)


팔도는 베트남 남부 떠이닝성 인근 3만3920㎡(1만260평) 대지에 연면적 1만2506㎡(3783평) 규모 현지 제2공장을 완공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제2공장은 베트남 현지 라면을 비롯한 K푸드 수요 증가에 따라 보다 많은 물량을 현지 생산키 위해 설립됐으며 향후 지속적으로 설비를 확충해 생산 및 수출 거점으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팔도는 베트남 동북부 푸토성 인근에 총 3개의 라면 생산라인을 갖춘 제1공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이번 제2공장 완공으로 현지 남북을 잇는 생산 벨트를 구축하게 됐다.

제2공장은 현재 조리면과 즉석면 등 라면 제품 연간 1억개를 생산할 수 있으며 오는 2025년까지 라면 생산라인 추가 증설을 진행해 연간 4억개 이상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기존 제1공장의 라면 제품 생산량과 합치면 베트남 현지에서만 연간 무려 7만개의 라면 생산이 가능하다. 특히 제2공장은 음료 1억5000만개를 생산할 수 있는 생산라인도 갖추고 있어 현지 다양한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게 됐다.

두 공장 모두 판매 경쟁력 확보를 위해 엄격한 국내 생산품질 기준을 적용해 내수용과 동일한 품질의 제품 생산이 가능하다. 팔도는 이같은 제품 경쟁력을 바탕으로 베트남 제1·2공장을 동남아는 물론 전세계 국가 수출 전초기지로 삼는다는 방침이다.

실제로 팔도는 현재 베트남 현지 생산 제품을 품질 기준이 까다로운 △미국 △일본 △대만 △호주 △말레이시아 △독일 △싱가포르 등 총 10개국에 수출 중이다. 지난해에는 동남아 수출업무를 지원하기 위해 캄보디아 현지 사무소도 개설했다.

팔도 관계자는 “국내 수준의 생산품질을 갖춘 베트남 제2공장은 팔도의 세계 시장 공략을 위한 교두보로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또 우승!!!
  • 물속으로
  • 세상 혼자 사는 미모
  • 힘 있게 한방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