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73.05 38.53 (+1.23%)
코스닥 969.10 6.6 (+0.69%)

파월 “美경제, 회복 변곡점…코로나 재확산이 가장 큰 걸림돌”(종합)

CBS 방영 ‘60분’ 인터뷰서 “경제·일자리 회복 기대 이상"
"올 성장률 6∼7% 30년내 최고…실업률 4~5% 가능성"
“금리인상은 완전한 경제회복 이후…시간 걸릴 것”
“감염 재확산 최대 위험…마스크·거리두기 지속해야”
  • 등록 2021-04-12 오후 2:19:33

    수정 2021-04-13 오전 8:07:17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사진=AFP)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이 미국 경제가 회복을 위한 변곡점에 도달했다고 평가했다. 미 정부의 강력한 지원과 백신 접종 덕분이라는 진단이다. 다만 코로나19 재확산 위험이 여전히 걸림될 수 있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및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수칙 준수를 촉구했다.

파월 의장은 11일(현지시간) CBS방송의 인터뷰 프로그램 ‘60분(60 Minutes)’에서 “우리는 (미국) 경제가 훨씬 더 빨리 성장하고, 일자리 창출도 훨씬 더 빨리 이뤄지는 것처럼 느끼고 있다. 연준과 민간 전문가 모두 강력한 경제 성장을 점치고 있다”며 “미 경제는 (회복의) 변곡점에 이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연준의 예측에 따르면 미 경제는 앞으로 수개월 동안 한 달에 거의 100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며 “이는 광범위한 백신 접종과 강력한 국가 재정 지원, 확고한 통화 지원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파월 의장은 또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전망으로는 올해 경제성장률이 6∼7% 범위이거나 조금 더 높을 것으로 예측되는 데 이는 30년 이래 최고치”라며 “실업률도 현재 6%에서 상당히 줄어 4∼5% 사이가 될 수도 있다”고 낙관했다.

파월 의장은 하지만 “경제 전망이 밝지만 위험 또한 분명 존재한다. 현재 우리 경제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잠재적 위기는 감염이 다시 확산할 수 있다는 것”이라며 코로나19 재확산을 우려했다. 이어 “사회적 거리 두기와 마스크 착용을 계속하는 게 현명할 것”이라며 방역 지침을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지난 10일 기준 미국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3089만 7000여명, 누적 사망자는 55만 8000여명으로 집계됐다. 백신 접종 건수는 1억 8340만 7700여건으로, 미국 인구의 35.3%가량이 최소 1회 이상 백신 접종을 마쳤다.

파월 의장은 또 연준이 기준금리를 인상하는 시점에 대해서는 “경제회복이 완료될 때까지 기다릴 계획”이라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그는 “경제 회복은 불균형하게 이뤄질 가능성이 크고, 특히 여행과 요식업, 엔터테인먼트 등 직접적인 대면 접촉을 필요로하는 산업의 경우 회복이 느릴 것”이라며 “그 장소(경제회복)에 도달하는데 시간이 좀 걸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연준 책임자로서 미국 경제가 완전히 회복될 때까지 경기를 부양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해야 한다. 완전한 경기 부양과 실업 구제가 이뤄질 때까지 지원을 지속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연내 기준금리 인상이 있을 것이냐는 질문에는 “가능성이 매우 낮다”고 답했다. 또 구체적인 금리인상 시점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하며 “물가 상승률이 점진적으로 2%를 달성한다면, 금리 인상이 가능하다”고 원론적 답변을 내놨다.

앞서 연준이 공개한 3월 FOMC 의사록에 따르면 파월 의장을 비롯한 대다수 연준 위원들은 오는 2023년까지 기준금리를 제로 수준으로 유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아울러 미 경제가 ‘상당한 추가 진전’을 보일 때까지는 연준이 매달 실시하고 있는 1200억달러 규모의 채권 매입도 지속하겠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완전고용 및 인플레이션 2% 목표도 유지했다.

연임 가능성에 대해선 답변을 피했다. 파월 의장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시절 연준 이사가 됐고,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명으로 연준 의장을 맡게 됐다. 그의 4년 임기는 내년 2월까지다.

파월 의장은 이외에도 최근 미 금융시장을 뒤흔든 아케고스 사태와 관련해 “매우 놀랍고 걱정이 되는 일이었다”면서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매우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