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서 북극해 비규제 어업 방지 협정 총회 개최

해수부·외교부, 제1차 당사국총회 개최
한시적 조업활동 유예…공동 과학연구 수행
  • 등록 2022-11-25 오후 7:26:34

    수정 2022-11-25 오후 7:26:34

[이데일리 박태진 기자] 북극해 공해상에서 비규제 어업을 방지하는 내용의 총회가 인천에서 열렸다.

해양수산부와 외교부는 23~25일 인천 극지연구소에서 ‘중앙 북극해 공해상 비규제 어업 방지 협정’ 제1차 당사국총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어업 방지 협정은 북극해 연안 5개 국가(미국·러시아·캐나다·덴마크·노르웨이)와 비연안 5개 국가(한국·중국·일본·아이슬란드·유럽연합)가 참여해 지난해 6월 발효됐다.

생물자원을 보존하기 위해 중앙 북극해 공해 지역에서 한시적으로 조업 활동을 유예하고 공동 과학연구 활동을 수행하는 것이 핵심 내용이다.

이번 당사국총회에서 당사국들은 기존 임시과학조정그룹(PSCG)을 잇는 기구로 과학조정그룹(SCG)을 운영하기로 했다.

과학조정그룹은 중앙 북극해 공해의 해양생물자원·생태계에 대한 공동 과학연구를 수행하고 모니터링 프로그램(JPSRM)을 수립할 계획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