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조진래 못 지킨 보수, 이념도 없고 동지애도 없어"

  • 등록 2019-05-27 오전 11:38:29

    수정 2019-05-27 오후 1:10:25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조진래 전 의원 사망과 관련,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보수의 비겁함’을 강하게 성토했다.

앞서 조 전 의원 죽음에 현 정부의 무리한 수사, 사찰 문제를 지적했던 홍 전 대표는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같은 진영을 보호해주지 못하는 보수진영의 행태를 비판하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홍 전 대표는 검사 시절 상부 명령 불이행으로 불이익을 당했던 기억, 경남도지사 재직 시절 공공의료기관이었던 진주의료원 폐업을 강행해 같은 당한테서도 지탄을 받았던 기억 등을 떠올리며, “나는 언제나 당의 도움없이 내 스스로 헤쳐 나갔다”고 주장했다.

이어 “때로는 의원직을 상실하기도 했고 법정에 서기도 했고 고발 당하기도 했다. 그럴 때마다 당은 나를 도와 주거나 지원해 주지 않았다”고도 적었다.

그럼에도 홍 전 대표는 “그래도 나는 서운해 하지 않았다. 그것이 비겁한 보수들의 특징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곽상도 의원이 문다혜 사건을 폭로하고 반격을 당해도 김성태의원이 정치보복 수사를 당하고, 강효상 의원이 굴욕 대미 외교를 폭로해 곤경에 처해도 당이 나서서 보호해 주지 않는 것은 한국 보수 정당의 비겁함 때문”이라며 “보수 정당은 이념도 없고 동지애도 없다. 오로지 자기들의 이익만 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그래서 탄핵 때도 서로 자기만 살려고 우왕좌왕 하다가 당한 거다. 그래서 짖밟히는 것”이라며,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사태에서도 분열 양상을 보였던 보수정당의 한계를 지적하기도 했다.

홍 전 대표는 조 전 의원의 명복을 비는 한편, “정권을 꼭 잡아야 하는 절실한 이유가 하나 더 생겼다”는 말로 글을 맺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