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영업단체 “모임제한·방역패스 즉각 철회하라”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 6일 성명서 발표
  • 등록 2021-12-06 오후 3:20:42

    수정 2021-12-06 오후 3:20:42

[이데일리 정병묵 기자] 자영업자 단체가 정부의 사적 모임 인원 축소, 방역패스 적용 확대 방침에 반발하고 나섰다.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는 6일 “자영업자들의 의견이 철저히 묵살된 강화형 방역대책 발표로 업계는 또다시 절체절명의 위기에 봉착했다”며 “명확하지 않은 기준의 선택적 다중이용시설에 방역패스를 확대적용 시키고 이행하지 않을 시 과태료를 부과하는 등 소상공인 자영업자를 범법자로 내몰고 있다”고 비판했다.

2일 오후 충북대학교병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병동에서 의료진이 모니터를 통해 환자들의 상태를 살피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는 이날부터 수도권 최대 6인, 비수도권 8인으로 사적 모임 허용 인원을 축소하고, 식당·카페를 비롯해 학원·PC카페·스터디카페 등 실내 다중이용시설에 방역패스 적용을 확대했다.

이어 “그동안 방역규제로 손해 본 매출을 성수기에 일부라도 회복해야 하는 상황에서 일관성 없고 대책 없는 정책으로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은 절망적인 상황에 놓여 있다”며 “백신접종률 80%를 달성했음에도 규제 일변도의 정책이 다시 시작된 점과 위중증 환자의 병상확보를 하지 못해 놓고 소상공인 자영업자에만 희생을 시키는 결정이 개탄스럽다”고 밝혔다.

비대위는 “현장 목소리는 외면한 채 자영업자를 범법자로 만들 수밖에 없는 정책을 즉각 철회하라”며 “신뢰를 저버린 방역정책에 대해 모든 수단을 동원해 항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