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다음카카오, 프라이버시정책자문위 발족..위원장에 정태명 교수

  • 등록 2014-12-17 오후 3:02:39

    수정 2014-12-17 오후 3:08:28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사이버 감청 논란에 휩싸인 바 있는 다음카카오(035720)(공동대표 최세훈, 이석우)가 17일 이용자 정보보호 등 프라이버시 정책 전반에 걸쳐 전문적 검증을 받기 위해 프라이버시정책자문위원회를 출범했다.
정태명 다음카카오 프라이버시자문위 위원장
자문위는 오는 12월 23일 위촉식 겸 첫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그간 IT정보보호 분야에서 깊은 연구성과와 폭넓은 활동을 보여온 정태명 성균관대학교 소프트웨어학과 교수가 위원장을 맡으며, 권건보 아주대교수, 김기창 고려대 교수, 김범수 연세대 교수, 김승주 고려대 교수, 류광현 변호사, 안정민 한림대 교수, 윤종수 변호사, 이제호 원장, 장윤식 순천향대 교수 등 관련 전문가들이 위원으로 참여한다.

회사 측은 “프라이버시정책자문위원회 발족은 지난 10월 이용자 프라이버시 보호를 최우선 가치로 삼겠다고 밝힌 이후 진행해온 일련의 프라이버시 보호 노력의 일환”이라고밝혔다.

프라이버시정책자문위는 카카오톡 등 다음카카오의 모든 서비스에서 개인정보 보호 절차 및 현황 검토는 물론, 현재 추진중인 비밀채팅 모드 적용과 투명성보고서 발간 등 프라이버시 정책 전반에 대해서도 전문적인 자문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영장집행 등 공공의 목적을 위한 개인 정보 제공과 이용자 프라이버시 보호가 균형을 이룰 수 있는 방안도 마련해나갈 계획이다.

정태명 위원장은 “디지털 시대 프라이버시는 새로운 제도를 기반으로 사업자와 정부, 이용자가 각각 더 노력해야만 보호될 수 있다”면서, “다음카카오가 프라이버시를 제대로 보호할 수 있도록 이용자 편에 서서 전문가들의 의견을 모아 비판과 감시를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다음카카오는 지난 12월 8일 카카오톡 비밀 채팅 및 재초대 거부 기능을 안드로이드 버전에 도입한데 이어 오늘 iOS 버전에도 적용했다. iOS 이용자들은 카카오톡 4.4.0업데이트를 통해 해당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또한, 내년 초에는 국내 최초로 투명성보고서를 발간함으로써 계속해서 이용자들과의 약속을 지켜나갈 방침이다.

다음카카오 프라이버시정책자문위원회 명단

위원장: 정태명 교수 (성균관대 소프트웨어학과)

위원 (가나다 순):

권건보 교수 (아주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김기창 교수 (고려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김범수 교수 (연세대학교 정보대학원, 부원장)

김승주 교수 (고려대학교 정보보호대학원)

류광현 변호사 (법무법인 태평양, 전 부산지방검찰청 검사)

안정민 교수 (한림대학교 법행정학부)

윤종수 변호사 (법무법인 세종, 전 인천지방법원 부장판사)

이제호 교수 (분당 차병원 암센터, 원장)

장윤식 교수 (순천향대 법과학대학원, 전 경찰대교수)

▶ 관련기사 ◀
☞ [현장에서]당국의 다음카카오 조사가 삐뚤게 보이는 이유
☞ 오픈넷 18일 '정보유통자 책임의 국제적 흐름과 국내 규제 현황' 포럼 개최
☞ 오픈넷 "아동보호 때문이라도…카톡 일반적 감시의무는 한-EU FTA 위반"
☞ 오픈넷, 정청래 의원과 '사이버 사찰' 방지법 발의
☞ 美 IT기업들 "미국정부 MS 아일랜드내 서버 수색영장 지나쳐"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