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아, 지난 6월 25만8610대 車판매…"20개월 만에 최다"

기아, 지난 6월 25만8610대 車판매…전년比 1.8%↑
  • 등록 2022-07-01 오후 4:57:50

    수정 2022-07-01 오후 4:57:50

[이데일리 신민준 기자] 기아(000270)가 지난 6월 국내와 해외에서 총 25만8610대의 차량을 판매했다. 2020년 10월 이후 20개월 만에 가장 많은 수치다.

기아 양재 사옥 전경. (사진=기아)
기아는 1일 지난 6월 국내와 해외에서 전년동월 대비 1.8% 증가한 25만8610대를 판매했다(도매 판매 기준). 차종별 실적은 스포티지가 4만3201대로 가장 많이 판매됐다. 뒤를 이어 셀토스가 2만 3806대, 쏘렌토가 1만 9399대 순이었다.

세부적으로 국내(내수) 차량 판매 대수는 4만5110대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월 대비 8.5% 감소한 수치다.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차량은 쏘렌토(5593대)다. 승용 모델은 K8 4012대, 레이 3812대, 모닝 2414대, K5 2352대 등 총 1만 4837대의 차량이 판매됐다. 쏘렌토를 비롯한 레저용(RV) 모델은 카니발 5590대, 스포티지 4513대, 니로 3821대 등 총 2만5681대의 차량이 판매됐다. 상용 모델은 봉고Ⅲ가 4386대 팔리는 등 버스와 트럭을 합쳐 총 4592대의 차량이 판매됐다.

해외(수출) 차량 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4.3% 증가한 21만3500대를 나타냈다. 차종별로 스포티지가 3만 8688대로 가장 많이 팔렸다. 셀토스가 2만545대, K3(포르테)가 1만7358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 관계자는 “반도체 부품 수급 차질 등으로 경영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상황이지만 유연한 반도체 배분과 차량 생산 일정 조정 등으로 공급 지연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6월 국내와 해외 판매 대수는 2020년 10월 이후 가장 많은 수치”라며 “차량용 반도체 부품 수급 이슈가 완전히 해소되지 않았지만 판매 대수가 개선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더 뉴 셀토스(셀토스 상품성 개선 모델) 등 경쟁력 있는 신차 출시와 내실 있는 판매 전략 등으로 시장 점유율과 수익성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