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한파에 글로벌 눈치싸움…파운드리 호황 끝났다

4분기 전 세계 총매출 감소 예상…2년 호황 끝
수요 감소 여파…팹리스 내년 전망 ‘깜깜’
파운드리 콕 찍은 美, 패권 다툼에 셈법 복잡
TSMC·삼성, 기술 경쟁에 지정학적 계산까지
  • 등록 2022-12-09 오후 4:53:34

    수정 2022-12-09 오후 4:53:38

[이데일리 이다원 기자] 전 세계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시장의 호황이 끝날 것이란 예측이 제시됐다. 전 세계적인 수요 감소로 인해 팹리스(반도체 설계 전문기업) 기업까지 ‘한파’가 몰아치고 있다. 여기에 글로벌 반도체 패권 경쟁까지 더해지면서 파운드리 업계의 셈법이 한층 복잡해지고 있단 분석이 나온다.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내 클린룸. (사진=삼성전자)
8일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글로벌 파운드리 기업들의 4분기 총 매출이 전분기 대비 줄면서 지난 2년간 이어진 호황이 끝날 전망이다.

올해 3분기 전 세계 파운드리 매출 상위 10개 기업이 기록한 총 매출은 전분기 대비 6% 증가한 352억1000만달러(약 45조 8300억원)로 집계됐다. 전분기 대비 소폭 늘어났지만 감소세로 전환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파운드리 위축의 가장 큰 이유는 수요 감소다. 가전·IT 제품 등에 쓰이는 시스템 반도체 수요가 급감하면서 주요 고객들의 주문량이 점차 줄어들고 있다는 것이다. 트렌드포스는 “침체가 이어지면서 소비자향 전자 제품에 사용되는 반도체 파운드리 주문은 더 큰 하향 조정을 겪을 것”으로 내다봤다.

파운드리 고객인 팹리스 기업들에도 반도체 업황 둔화의 먹구름이 드리우고 있다. 대만 디지타임스 등 IT 전문 매체에 따르면 대만 팹리스 칩 제조 기업들이 내년 전망에 대해 보수적인 입장을 취하고 있다. 국내 팹리스 기업들의 경우 성장이 둔화한 상황에서 경기 침체까지 맞닥뜨리게 됐다. 한 업계 관계자는 “국내 팹리스 기업의 경우 업황이 늘 어려웠다”며 “이미 팹리스 시장의 성장이 둔화한 상태에서 글로벌 시장이 함께 어려워지고 있어 충격이 더 클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반도체 한파가 불어닥친 가운데 글로벌 패권 경쟁은 치열해지면서 파운드리 업계의 셈법도 복잡해졌다. 미국이 중국을 견제하며 독자적 공급망을 확보하기 위해 파운드리 팹(공장)을 자국에 속속 유치하고 있는 만큼 지정학적 논리까지 염두에 둬야 하는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대만, 미국 팹리스 기업들이 중국이 아닌 다른 곳에 있는 파운드리 기업을 찾고 있다”며 “생산비용이 비싸도 위험을 감수하기는 싫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가운데)이 6일(현지시간) 세계 최대 반도체 위탁생산 업체인 대만의 TSMC가 애리조나주 피닉스에 짓고 있는 컴퓨터 칩 공장 건설현장을 류더인(劉德音) TSMC 회장(오른쪽)과 C.C. 웨이 최고경영자(CEO)와 함께 둘러보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이에 따라 파운드리 업계의 경쟁이 전보다 치열해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미세공정 기술 경쟁이 본격화하는 가운데 설비투자를 통해 생산 가능한 제품 구성을 조정하며 틈새 수요를 잡을 것이란 예측이다. 글로벌 패권 경쟁을 적극 활용할 것이란 전망도 있다.

파운드리 시장 1위인 TSMC는 ‘큰 손’ 고객들을 모시기 위해 투자를 단행하며 적극적인 유치전에 나섰다. TSMC는 지난 6일(현지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공장에서 장비 반입식을 열고 향후 3나노미터(㎚·1나노미터는 10억분의 1㎜)까지 생산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이를 통해 미국 내 첨단 반도체 파운드리 수요를 잡겠단 복안이다.

TSMC보다 한 발 앞서 3㎚ 반도체 양산에 성공한 삼성전자도 최근 퀄컴, 엔비디아, IBM 등 유수의 고객사를 유치하며 적극적인 시장 공략에 나섰다. 미국 텍사스에 파운드리 팹도 건설하고 있다. 또 고객사 저변을 넓히기 위해 제조시설을 먼저 짓고 주문을 받는 ‘쉘 퍼스트(Shell First)’ 전략과 고객 수요에 맞게 제조할 수 있도록 한 ‘테일러드(Tailored) 디자인 서비스’ 등을 내놓으며 시장 확대에 나섰다.

또 시장 3위인 대만 UMC는 자동차 전기장치(전장), 산업장비 등 비교적 수요가 견조한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제품 믹스를 조정하는 데 집중할 전망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