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에 6800만원 돈봉투 발견한 자영업자, 경찰 신고

경찰 “성숙한 시민의식에 감사”
  • 등록 2022-11-25 오후 9:08:39

    수정 2022-11-25 오후 9:08:39

[이데일리 이재은 기자] 광주의 한 자영업자가 출근길에 6000여만원의 수표가 든 봉투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사진=연합뉴스)
25일 광주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자영업을 하는 A(40)씨는 전날 오전 자택 인근 서구 풍암운리성당 주변에서 우연히 봉투를 발견했다.

길바닥에 떨어진 봉투에는 천만원권과 백만원권 등 6800만원 상당의 수표가 담겨 있었다.

A씨는 112상황실에 분실물 습득 신고를 한 뒤 사무실로 출근해 인근 동운지구대에 또다시 신고했다. 담당 지구대 경찰관은 A씨 사무실로 찾아가 습득물 신고를 접수하고 수표 다발이 든 봉투를 회수했다.

경찰은 금융기관 정보 등을 근거로 수표 주인을 찾고 있다. 돈 봉투 주인임을 자처하는 사람의 신고 전화는 아직 경찰에 접수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선량한 마음씨와 성숙한 시민 의식에 감사하다”며 “액수도 워낙 크지만, 분실한 소유자 입장에서는 꼭 필요한 돈이었을 수도 있다. 주인을 되찾아주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