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결산]코스닥 부채비율 1.59% 상승…피플바이오 가장 높아

연결 부채비율 108.67%, 지난해 말 대비 1.59%포인트↑
부채총계 212조, 전년 말 대비 7.49% 상승
피플바이오 가장 높고 인트론바이오 가장 낮아
  • 등록 2023-11-16 오후 12:00:00

    수정 2023-11-16 오후 12:00:00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코스닥 상장사의 연결기준 올해 3분기 말 부채비율이 108.67%로 2022년 말과 비교해 1.59%포인트(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12월 결산법인 1259사 중 비교 가능 법인 1112사를 분석한 결과 3분기 말 연결기준 부채비율은 지난해 말 대비 1.59%포인트 늘어난 108.67%로 집계됐다.

3분기 말 코스닥 상장사 부채총계는 212조7155억원으로 지난해 말(197조9008억원)보다 7.49% 증가했다. 같은 기간 자산총계는 408조4648억원으로 6.73%(전년말 382조7178억원) 늘었다. 부채비율은 재무 건전성을 나타내는 지표 중 하나로, 수치가 낮을수록 재무 건전성이 높다.

기업별로 보면 연결기준으로 피플바이오(304840)가 1만28.83%로 가장 높았다. 지난해 말 614.32%에서 9414.51%포인트 증가하며 재무건전성이 악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와이더플래닛(321820)이 2617.82%로 지난해 대비 2058.26% 늘었고 에이비온(203400)은 1723.50%로 1663.61% 증가했다. △티로보틱스(117730)(1284.82%) △미코바이오메드(214610)(1274.79%) △케이프(064820)(1166.77%) △라이프시맨틱스(347700)(1077.78%) △삼보산업(009620)(802.39%)이 뒤를 이었다.

부채비율이 낮은 코스닥 상장사는 인트론바이오(048530)로 나타났다. 2.18%로 전년말 대비 30.58%포인트 줄었다. △세진티에스(067770)(2.82%) △에이치엘사이언스(239610)(2.97%) △레인보우로보틱스(277810)(3.29%) △코메론(049430)(4.02%) △피엔케이피부임상연구센타(347740)(4.26%) △디스플레이텍(066670)(4.32%) 순으로 나타났다.

올해 3분기말 상장사의 개별·별도 기준 부채비율은 59.73%로 지난해 말과 동일했다. 12월 결산법인 1665사 중 실적 비교 가능 법인 1394사를 분석한 결과다. 부채총계는 109조324억원으로 지난해 말(103조1982억원) 대비 5.65% 늘었다. 자산총계는 291조5810억원으로 5.66% 증가했다.

개별 기준으로 부채비율 상위기업에는 △와이더플래닛 △인벤티지랩(389470) △삼보산업 △에이비온(203400)서울바이오시스(092190)피피아이(062970) △티로보틱스가 이름을 올렸다. 하위기업에는 △네오위즈홀딩스(042420)바이오다인(314930)홈캐스트(064240)클라우드에어(036170)세진티에스(067770)인트론바이오(048530)예림당(036000) 순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푸바오 '할부지 가지마!'
  • 곧 만나요~
  • 24학번 '개'내기
  • 한국 사랑해요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