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고나라 ‘모든 요소수 거래 일시적 제한’

플랫폼 내 개인간 요소수 거래 제한 정책 발표
요소수 가격 폭등 및 각종 위험거래 증가에 따라 일시적으로 거래 제한 조치
정부의 합동 단속 운영 기간까지 정책 운영
적발 시 게시물 삭제 및 경고없이 즉시 제한
  • 등록 2021-11-09 오후 3:06:02

    수정 2021-11-09 오후 3:07:13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중고거래 플랫폼 중고나라(대표:홍준)는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요소수 품귀 현상에 따라 중고나라 내 각종 위험 거래와 가격 폭등 현상이 발생하고 있어 일시적으로 플랫폼 내 요소수 거래를 제한한다고 밝혔다.

중고나라의 이번 요소수 거래 제한 정책은 정부가 발표한 ‘경유차 요소수 및 요소 불법 유통 정부합동 단속’ 운영 기간에 맞춰 실행할 계획이다.

중고나라는 이번 거래 제한 기간동안 요소수 및 관련 상품 등록 시 즉시 거래 게시물 삭제하고 정책 위반 이용자에게는 활동을 제한할 계획이다

회사 측은 자원의 선순환이라는 가치를 최우선으로 개인간 물품 거래를 최대한 존중하는 운영 원칙을 지켜왔지만, 현 상황이 국가적 위기 상황이라는 것에 내부 의견을 모으고 한시적인 요소수 거래 제한 운영 정책을 실행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중고나라 홍준 대표는 “이번 중고나라의 결정은 정부의 요소수 품귀 현상에 따른 사회적 불안 문제 해결 및 유통 문제 개선에 동참하고 중고거래 이용자의 안전한 거래를 위한 결정이었다” 라며 “앞으로도 중고나라는 이용자의 안전한 거래 환경을 만들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