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60.81 5.76 (+0.24%)
코스닥 807.98 4.72 (-0.58%)

"월세 내려고 막노동"…폐업 내몰리는 소상공인들

소상공인聯, '폐업 소상공인 대책 촉구' 기자회견
"3백만원 월세 못내…보증금 다 까먹어"
"소상공인복지법 제정…사각지대 내몰린 소상공인 구제해야"
  • 등록 2020-09-18 오후 3:40:22

    수정 2020-09-19 오후 12:38:03

18일 오후 서울 동작구에 있는 한 폐업 가게 앞에서 소상공인들이 정부의 폐업 소상공인 대책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김호준 기자)
[이데일리 김호준 기자] “코로나로 월세를 못내 보증금 5000만원을 거의 다 까먹었습니다. 그런데도 건물주는 월세 단돈 10만원을 못 깎아준답니다.”

서울 동작구에서 고깃집 ‘흑돈연가’를 운영하는 손원주씨는 18일을 끝으로 가게 문을 닫기로 했다. 올해 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손님이 줄어 월세를 내지 못할 정도로 상황이 나빠졌기 때문이다. 월세 300만원은 계속 밀려 보증금은 1000만원 정도 밖에 남지 않았다.

손 씨는 “그나마 남은 보증금이라도 건지기 위해 가게 문을 닫는 수밖에 없었다”며 “소상공인이 망하는 동안 정치하는 분들은 도대체 무엇을 하느냐”고 외치며 눈물을 흘렸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폐업으로 내몰리는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이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 정부는 최근 4차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3조2000억원 규모 소상공인 ‘새희망자금’과 폐업 소상공인에게 50만원씩을 지급하는 ‘재도전 장려금’을 마련키로 했지만, 경영악화로 생계를 위협받는 소상공인들을 구제하기에는 역부족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이날 정부에 폐업 소상공인 대책 수립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김임용 소공연 회장 직무대행은 “이번 정부의 소상공인 대책에서 가장 아쉬운 점은 폐업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책이 부족하다는 것”이라며 “폐업해서 생계가 경각에 달린 소상공인에게 50만원을 갖고 무엇을 하라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18일 오후 서울 동작구 ‘흑돈연가’를 운영하는 소상공인 손원주 씨가 가게 문앞에 폐업 안내문을 붙이고 있다. (사진=소상공인연합회)
최근 수도권 지역에서 시행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로 강제로 문을 닫아야 했던 체육시설이나 독서실을 운영하는 소상공인들은 피해가 더욱 크다. 신규회원 모집이 어려운 데다, 시설운영이 제한되면서 기존 회원들의 환불 문의까지 빗발쳤기 때문이다.

서울에서 요가학원을 운영하는 박정범 씨는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이어진 2주 동안 시설 월세를 내기 위해 막노동을 뛰었다”며 “환불을 요구하는 고객이 한 달에 10명씩 나와 너무 시설 유지가 너무 힘들다”고 토로했다.

소상공인들은 폐업에 내몰리는 주된 이유로 과도한 임대료를 꼽았다. 서울 관악구에서 파스타집을 운영하다 지난달 말 폐업한 김소희 씨는 “장사는 안 되는데 월세만 꾸준히 올라 버틸 수가 없었다”며 “건물주에게 임대료를 깎아달라고 말하기도 어렵다. 외환위기(IMF)도 버텨냈던 상가 상인들도 ‘코로나는 절대 못 이긴다’고 할 정도다”고 토로했다.

소상공인들은 폐업 이후 최소한 생계라도 유지할 수 있도록 정부가 대책 마련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임용 소공연 회장 직무대행은 “소상공인복지법 제정을 통해 복지 사각지대로 내몰린 소상공인들을 구제해야 할 때”라며 “소공연에 폐업 소상공인 민원센터를 설치해 민원을 받고, 이를 토대로 정부와 대책을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