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32.53 7.58 (+0.24%)
코스닥 1,046.55 1.08 (-0.1%)

“재건축도 편 가르기냐?”…여의도·압구정 주민들 ‘부글부글’

여의도·압구정 등 지구단위계획 결정 ‘보류’
“정치적 희생양” 등 속앓이 하는 주민들
“현 정부서 대단지 재건축 쉽지 않을 것”
  • 등록 2021-01-14 오후 12:15:02

    수정 2021-01-14 오후 10:43:56

[이데일리 강신우 기자] “같은 서울 내에서도 이제는 대놓고 차별하네요.”

서울 여의도 주민들이 뿔났다. 서울시가 상반기 중 18개 재건축 대상 아파트 단지에 대한 지구단위계획을 확정하기로 했지만 여의도를 비롯해 압구정, 잠실 등 4개 지구는 쏙 빠졌기 때문이다. 서울시는 이들 지구에 대해선 차기 시장 선거 이후로 결정 시기를 미뤘다.

영등포구 여의도동 시범아파트(사진=다음카카오맵)
14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서울시가 지구단위계획 수립을 하지 않아 조합 설립도 못 한 채 정비사업 진행이 꽉 막힌 여의도·압구정·잠실 일대 재건축 단지 주민들이 속앓이를 하고 있다.

압구정동 압구정 현대아파트 재건축 조합설립추진위 측은 “2016년에 서울시가 지구단위계획을 발표만 하고 6년이 다 돼가는데도 고시를 안 하니 아무것도 못하고 있다”며 “집값 안정화 때문에 허가를 안 내준다고 하는데 절대적 수요 때문에 집값은 더 오르고 있는 게 현실이다. 재건축이 활성화해야 공급이 늘 것 아닌가”라고 했다.

여의도동 삼부아파트 추진위 측도 “여의도는 정치적으로 희생양이다. 시범은 51년차 단지고 우리는 올해로 46년차다”며 “이미 낡을 대로 낡은 아파트서 주민 삶의 질만 떨어지고 있다. 용적률 크게 높여주지 않아도 되니 재건축만 빨리 됐으면 한다”고 했다.

여의도는 지난 2018년 박원순 시장은 여의도 일대 개발을 위한 종합 마스터플랜을 발표했다가 정치권과 국토부 반대로 전면 보류된 이후 지지부진하다. 재건축 단지 중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는 시범아파트는 지난 2018년 서울시에 재건축 정비계획안을 제출했지만 퇴짜를 맞았다.

다만 중소규모 단지들인 송파구 가락 아파트지구와 강남구 청담·도곡아파트지구, 서초구 이수아파트지구와 용산구 서빙고 아파트지구 등은 올 상반기 내 지구단위계획이 결정될 방침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여의도·압구정·잠실일대 대단지 재건축은) 부동산 시장에 영향을 줄 수 있어서 국토교통부 등 정부와 협의가 필요하다”면서 “새로운 시장이 오면 절차가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상황이 이렇자 ‘차별적 잣대’라는 비판도 나온다.

온라인 부동산 커뮤니티에는 “정부정책이 잣대를 공정하게 들이대야 신뢰가 가지 않겠느냐” “가장 낡은 51년차 시범아파트가 먼저 재건축 대상이 돼야 정상 아닌가” 라는 글이 수두룩하다. 한 회원은 “여의도와 압구정, 잠실이 이번에 또 상급지로 정부서 인정해준 것”이라며 정책을 비꼬는 글도 있다.

이은형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여의도시범 등 재건축의 상징으로 불릴만한 아파트단지가 재건축되면 다른 대부분의 재건축 단지들도 허용해 줘야하고 시장에도 확실한 재건축 허용이라는 시그널을 줄 수 있기때문에 현정부나 서울시에서는 여의도시범·압구정현대 등을 허용하는 것은 부담스러울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