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52.13 2.81 (+0.09%)
코스닥 997.41 6.28 (+0.63%)

과기부, 올해 `지역 VR·AR 제작거점센터` 4개 신규 구축

전국 총 14개로 확대 계획…16일부터 공고 진행
  • 등록 2020-01-15 오후 12:28:02

    수정 2020-01-15 오후 12:28:02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올해 4개 지역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제작거점센터를 신규 구축하기 위한 공고를 진행한다. 기존 대전 병기탄약창 정비교육용 VR 콘텐츠(왼쪽)와 경남의 조선해양 선박건조 VR 안전교육 콘텐츠.(자료=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이데일리 이후섭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4개 지역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제작거점센터를 신규 구축하기 위한 공고를 진행한다고 15일 밝혔다.

VR과 AR 등 실감콘텐츠가 게임·영상 등 엔터테인먼트 뿐만 아니라 산업현장에서의 활용이 확산되고 있다. 지난해 산업응용 분야 VR·AR 시장규모는 90억달러로 엔터테인먼트 VR·AR 시장규모(70억달러)를 처음으로 추월했고, 2023년에는 격차가 3배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과기정통부는 지난해 10월 `실감콘텐츠산업 활성화 전략(2019~2023년)`을 발표하며 공공·산업분야 실감콘텐츠 신시장 창출 지원을 핵심과제로 제시했으며, 올해 지역 VR·AR 제작거점센터 4개를 추가로 구축해 전국에 총 14개로 센터를 확대할 계획이다.

해당 센터는 의료·조선·화학·농업 등 지역의 다양한 특화산업에 VR·AR을 접목해 지역산업의 생산성을 높이고 VR·AR 산업 활성화를 위해 2018년부터 추진한 사업으로, 전국에 서울·부산·대전·인천·광주 등 총 10개 지역센터가 운영되고 있다. VR·AR 제작시설 제공과 지역산업 연계 VR·AR 콘텐츠 제작 및 상용화 등을 지원하고 있다. 이를 통해 지역 센터는 지난해 75건의 VR·AR 융합콘텐츠 제작 및 상용화를 지원했고, 해당 지역 VR·AR 기업의 매출이 전년대비 92억원 증가하는 데 기여했다.

올해 신규 VR·AR 제작거점센터 구축사업은 오는 16일부터 2월 17일까지 이미 센터가 구축된 10개 지역을 제외한 전국 광역시도를 대상으로 접수를 받는다. 사업공모에 지원한 지역을 대상으로 VR·AR과 지역 특화산업간 융합 가능성, 융합시 파급효과 및 센터의 입지 적절성 등을 중점 평가할 계획이다. 총 사업비는 3년간 60억원(국비 40억원, 지방비·민자 20억원)을 지원하며, 선정된 센터에는 올해 국비 20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송경희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실감콘텐츠가 산업현장에 혁신도구로 활용돼 생산성을 혁신한 사례가 국내외에서 나타나고 있다”며 “과기정통부는 실감콘텐츠와 다른 산업간 융합을 확산, 가속화해 실감콘텐츠시장 창출과 산업경쟁력 제고를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