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틸다’에 ‘빌리’ 성공 DNA 심었네, “우리 뮤지컬은 ‘와우’”

로알드달 원작.. 천재소녀 성장담
'빌리..' 이어 어린이 배우 내세운 신시 30주년작
우리 정서 맞게 윤색
9월8일부터 LG아트센터
  • 등록 2018-06-25 오후 12:46:54

    수정 2018-06-25 오후 12:46:54

25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뮤지컬 ‘마틸다’ 제작발표회에서 마틸다 역의 배우 황예영, 안소명, 이지나, 설가은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빌리 엘리어트’에 이어 ‘마틸다’로 관객의 세대 폭을 넓히고 싶다.”

라이선스 뮤지컬 ‘마틸다’의 성공을 자신한 박명성 신시컴퍼니 대표프로듀서의 말이다. 그는 25일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마틸다’ 제작발표회에서 “‘마틸다’는 신시컴퍼니 30주년을 맞아 선보이는 작품”이라며 “미래지향적인 작품군을 꾸리고 싶어 ‘마틸다’를 기획했다”고 밝혔다.

박명성 대표프로듀서가 이끄는 신시컴퍼니는 ‘마틸다’로 지난달 막을 내린 ‘빌리 엘리어트’에 이어 어린이를 전면에 내세운 뮤지컬을 연달아 선보인다. 박 대표는 “‘마틸다’는 동화적인 상상력을 품은 무대와 의상, 감탄을 연발케 하는 볼거리가 가득한 작품”이라며 “주 뮤지컬 관객인 20~30대뿐만 아니라 어린이부터 장년층까지 즐길 수 있는 콘텐츠로 앞으로의 30년을 준비하며 기획했다”고 소개했다.

‘마틸다’는 영국의 로열 셰익스피어 컴퍼니가 ‘레미제라블’ 이후 2년 만에 내놓은 뮤지컬이다. 로알드 달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천재소녀 마틸다가 고난과 역경을 딛고 스스로 자신의 운명을 개척해 나간다는 이야기를 담았다. 비영어권에서 라이선스 공연하는 것은 한국이 처음이다.

이번 공연을 위해 한국을 찾은 연출가 닉 해쉬튼은 “‘마틸다’의 힘은 이야기”라며 “마틸다라는 작은 아이가 정해진 운명을 개척해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메시지를 관객에 전할 것”이라 강조했다. 6년여간 7번 ‘마틸다’ 프로덕션에 참여한 그는 비영어권에서 처음 공연하는 만큼 이야기 완성도에 신경을 썼다고 했다.

신시컴퍼니는 ‘마틸다’의 라이선스 계약을 마친 후 8개월에 걸쳐 1800여 명의 지원자를 대상으로 배우 오디션을 진행했다. 특히 공연을 중심인 마틸다 역에는 뮤지컬 스타를 꿈꾸는 600여 명의 여자아이가 오디션에 응했다. 황예영 안소명 이지나 설가은 등이 최종 캐스팅됐다. 이중에는 뮤지컬에 처음출연하는 이도 있다. 닉은 “뮤지컬에 재능을 보이는 것도 중요하지만 마틸다 역을 소화하기 위해서는 무언가 특별한 점이 있어야 한다”며 “머릿속을 열어보았을 때 수많은 에너지가 반짝거릴 듯한 아이들을 선발했다”고 말했다.

비영어권에서 처음 공연하는 만큼 대본을 번역하고 우리 정서에 맞게 윤색하는데 공을 들였다. 국내 연출진인 이지영은 “‘마틸다’를 대표하는 스쿨송 등 영어 대본이 가지고 있는 특수성을 우리말에 맞게 고치는데 어려운 점이 많았다”며 “외국 공연이 처음이라 선례가 없었지만 국내 제작진이 합심해 기발한 방법으로 돌파구를 찾았고 원작의 느낌도 최대한 담았다”고 자신했다.

‘빌리 엘리어트’에 이어 ‘마틸다’에 미세스 웜우드 역으로 출연하는 배우 최정원은 “우리 뮤지컬은 정말 ‘와우’하다”며 “‘빌리’에 이어 ‘마틸다’에서 다시한번 아이들과 함께 할 수 있어 행복하지만 전작과 달리 이번에는 악역”이라 말했다.

‘마틸다’는 10주간의 연습실 연습과 5주간의 무대 리허설, 4주간의 무대 세트업, 9회의 프리뷰를 거친 후 오는 9월8일부터 LG아트센터에서 5개월간 공연한다.

25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뮤지컬 ‘마틸다’ 제작발표회에서 마틸다 역의 황예영, 안소명, 이지나, 설가은 등이 주요 장면 시연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57세' 김희애, 우아美
  • '쾅' 배터리 공장 불
  • 엄마 나 좀 보세요~
  • 우승 사냥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