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필라델피아 랜섬웨어 국내 유포 주의

상용 랜섬웨어 제작툴 이용해 제작, 변종 랜섬웨어 유포 증가할 듯
  • 등록 2016-10-18 오후 2:19:01

    수정 2016-10-18 오후 2:19:01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필라델피아 랜섬웨어에 감염되면 나타나는 복호화 관련 메시지 화면
▲국내에 유포된 필라델피아 랜섬웨어가 암호화하는 파일 확장자명
보안전문기업 (주)하우리(대표 김희천)는 최근 상용 랜섬웨어 제작툴을 이용해 제작된 “필라델피아(Philadelphia)” 랜섬웨어가 국내에 유포되고 있어 사용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필라델피아 랜섬웨어는 “레인메이커(Rainmaker)”라 불리는 개발자에 의해 제작된 상용 랜섬웨어 제작툴을 이용해 만들어진 랜섬웨어이다. 해당 랜섬웨어 제작툴은 지난 9월부터 블랙마켓을 통해 약 400USD(한화 약 45만원)의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되고 있다.

해당 랜섬웨어는 “오토잇(AutoIt)” 스크립트 언어를 통해 제작되며, GUI 기반의 제작툴을 이용해 다양한 옵션으로 암호화할 확장자 등을 설정할 수 있다. 특히 USB를 통한 감염과 네트워크를 통한 감염 등의 기능이 추가되어 있어 랜섬웨어를 웜으로써 전파하여 감염시키는 것도 가능하다.

국내에 유포된 랜섬웨어는 해당 제작툴을 구매한 범죄자들에 의해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며, 네티즌들이 웹서핑 도중 감염되도록 웹 브라우저 및 플러그인의 취약점을 이용하여 “선다운(Sundown)” 익스플로잇킷을 통해 국내에 유포되었다.

최상명 CERT실장은 “저렴한 상용 랜섬웨어 제작툴이 공개되며 많은 범죄자들이 쉽게 랜섬웨어에 관여할 수 있게 되었다”라며 “백신을 항상 최신으로 업데이트하고, 자사 ‘에이피티 쉴드’ 같은 다양한 무료 솔루션들을 활용하여 예방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하우리 바이로봇에서는 해당 악성코드에 대해 “Trojan.Win32.R.Agent”로 진단이 가능하며, 바이로봇 에이피티 쉴드를 통해서도 사전 차단이 가능하다. 또한 해당 이슈는 한국인터넷진흥원과 정보를 공유하여 공동 대응을 진행 중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