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59.07 11.7 (+0.37%)
코스닥 970.26 3.06 (+0.32%)

"中 공안이 지켜준다?" 공안 사진으로 포스터 만든 도로교통공단

  • 등록 2021-04-16 오후 5:01:37

    수정 2021-04-16 오후 5:01:37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공공기관인 도로교통공단이 직접 발간하는 정보지에 중국 공안 정복을 입은 어린이 사진을 사용해 논란이 일고 있다.

도로교통공단이 발간하는 종합정보지 ‘신호등’에 실린 중국 공안 제복을 입은 어린이 포스터(왼쪽)와 수정된 포스터(오른쪽) / 사진=도로교통공단 홈페이지 캡처
최근 도로교통공단은 도로교통 안전 종합정보지인 ‘신호등’ 3~4월호에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지켜야 할 4가지’라는 제목의 캠페인성 포스터를 실었다.

해당 포스터에는 한 어린이가 거수경례하는 모습이 담겼는데 문제는 어린이가 입고 있는 옷이 한국 경찰의 정복이 아닌 중국 공안의 정복이라는 것이다.

‘신호등’의 발행인은 서울경찰청을 지낸 이주민 도로교통공단 이사장으로 해당 호에는 이주민 이사장의 인터뷰도 실렸다.

이에 대해 도로교통공단은 해당 이미지가 실린 것은 실수라는 입장을 내놨다.

공단 측은 “제작을 맡은 외주업체에서 실수를 했다. 현행법상 경찰공무원이 아닌 사람이 경찰복을 입고 있는 이미지를 쓸 수가 없어 비슷한 이미지를 찾는 과정에서 중국 공안 복장을 입은 사진을 쓰게 된 것 같다”고 해명했다.

도로교통곤단은 배포하지 않은 소식지는 폐기하고 홈페이지에서 전자책(e-book)형태로 제공하는 ‘신호등’ 3~4월호는 수정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