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무개시명령’ 반발…민주노총, 다음달 6일 동시 총파업

서울·부산서 노동자대회, 12월 3일 개최
화물연대 파업에 정부 업무개시명령 ‘반발’
“반헌법적 폭거…조직 역량 총동원”
  • 등록 2022-11-30 오후 3:46:53

    수정 2022-11-30 오후 3:46:53

[이데일리 황병서 기자] 민주노총은 화물연대 파업과 관련해 정부가 시멘트 운수 종사자들에 업무개시명령을 내린 데 반발, 다음달 3일 서울과 부산에서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이어 6일 전국에서 동시다발적인 총파업을 벌이겠다고 예고했다.

30일 오전 인천시 중구 인천한라시멘트 앞에서 시멘트 화물 노동자들이 정부의 업무개시명령에 반발해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민주노총은 30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회의실에서 긴급 임시 중앙집행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결정을 했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정부의 업무개시명령에 대해 △국민 기본권을 침해하고 노동3권을 무력화하는 반헌법적 폭거 △민주노총과 노조를 적대시하고 노동자의 정당한 파업을 범죄시하는 폭력적인 노동탄압 △노동자의 안전과 기본권을 보장해야 할 국가의 책임과 의무를 저버린 친 자본 반노동 책동으로 규정했다.

민주노총은 업무개시명령에 대응해 △국민안전파업 지지 시민사회 문화제 △전국노동자대회 △민주노총 총파업·총력투쟁대회 △지역별 파업거점 연대투쟁 △투쟁기금 모금을 전개하기로 했다.

민주노총은 먼저 다음달 1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국민안전 파업 지지 시민사회 문화제’를 연다. 이어 3일에는 서울과 부산에서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한다. 노동자대회는 애초 서울 국회 앞에서만 열 예정이었으나, 화물연대 파업에 힘을 싣는 차원에서 영남권 조합원은 부산 신항에 모여 대회를 하는 것으로 변경했다는 설명이다. 12월 6일에는 전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총파업을 벌인다.

민주노총은 총파업과 관련해 “조직의 역량을 총동원하겠다”며 “장소는 화물연대 지역본부와 소통해 확정하겠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