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07.19 0.14 (0%)
코스닥 996.42 2.72 (+0.27%)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신동주, 신동빈 롯데홀딩스 이사 해임 안건 제출

6월 정기주총에 '이사 결격사유 신설' 정관 변경 함께 제안
부결시 신 회장 이사 해임 요구 소송 제기 계획
  • 등록 2020-04-28 오후 12:37:42

    수정 2020-04-29 오전 1:59:50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함지현 기자]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현 SDJ코퍼레이션 회장)이 오는 6월 예정된 롯데홀딩스 정기주주총회를 앞두고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롯데홀딩스 이사 해임을 또 다시 요구했다.

SDJ코퍼레이션은 신 전 회장이 신동빈 회장의 롯데홀딩스 이사 해임의 건과 정관 변경의 건 등을 담은 주주제안서를 제출했다고 28일 밝혔다

신 전 회장은 신동빈 회장이 지난해 10월 국정농단·경영비리 재판에서 유죄 판결을 선고 받은 사태로 롯데그룹의 브랜드 가치·평판·기업 가치가 크게 훼손된 데 책임을 물어 이사직에서 해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 전 부회장은 오는 6월 열리는 롯데홀딩스 정기주주총회에서 본 이사 해임 안건이 부결될 경우 일본회사법 854조에 따라 법원에 신동빈 회장의 이사 해임을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할 계획이다.

또한 유죄 판결을 선고 받은 부적절한 인물의 이사 취임을 방지하기 위한 명목으로 이사의 결격사유를 신설하는 정관 변경안도 제시했다.

신 전 부회장은 ‘주식회사 롯데홀딩스 정기주주총회 주주제안 제출에 관한 안내 말씀’을 통해 “롯데홀딩스 최대주주인 광윤사 대표이자 주주로서 롯데홀딩스의 기업지배구조 기능이 결여된 현 상황을 근본적으로 바로잡기 위해 주주제안을 제출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롯데홀딩스에서는 유죄 판결을 선고 받은 당사자를 비롯, 그 누구도 책임을 지지 않았고 원인 규명 및 재발 방지에도 나서지 않았다”며 “이런 상황 가운데 올 4월 신동빈 회장이 롯데홀딩스 대표이사 회장 및 롯데 구단의 구단주로 취임하는 등 기업의 준법 경영과 윤리적 관점에서 이해할 수 없는 상태에 놓여있다”고 말했다.

앞서 신 전 부회장은 경영권 분쟁이 발생한 2015년 이후 총 6차례에 걸쳐 주주총회에서 신 회장측과 표대결을 펼쳤지만 매번 뜻을 이루지 못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