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티지' 입는 막걸리..매일 다른 매력 '내추럴 막걸리' 쑥쑥

와인의 특정 연도·지역 생산 상징 ''빈티지''
매일 발효로 맛 달라지는 ''생막걸리'' 접목
느린마을막걸리·하얀까마귀·팔팔막걸리 등
다양한 개성 내세운 ''막걸리 빈티지'' 주목
  • 등록 2022-06-08 오후 4:36:05

    수정 2022-06-08 오후 4:36:05

[이데일리 김범준 기자] 와인의 개성을 상징하는 빈티지(vintage)가 국산 전통주인 막걸리(탁주)에도 확산하고 있다. 살아 있는 효모로 계속 발효가 진행되면서 매일, 매시간마다 달라지는 맛이 특징인 생막걸리가 최근 인기를 끌면서다.

8일 주류업계에 따르면 생막걸리에 특정 연도와 지역에서 생산한 빈티지 개념을 결합한 이른바 ‘내추럴 막걸리’ 수요가 늘고 있다. 생막걸리는 처음에는 당도가 높고 탄산은 적다가 시간이 흐를수록 당도는 떨어지고 탄산이 강해지는 발효 과정을 거친다.

특히 아스파탐 등 인공첨가물을 넣지 않은 무첨가 막걸리는 이러한 변화의 과정이 더욱 도드라진다. 취향에 따라 제조사와 생산지, 제조일자별로 자신의 입맛에 맞는 제품을 찾는 소비자들이 늘면서 전통주 업체들이 관련 제품을 내세우며 경쟁에 뛰어들고 있다.

▲(왼쪽부터) 배상면주가 ‘느린마을막걸리’, 오산양조 ‘하얀까마귀’, 팔팔양조장 ‘팔팔막걸리’, 배혜정도가 ‘우곡생주’ 막걸리.(사진=각 사)
전통주 업체 배상면주가는 국내산 쌀·누룩·물만으로 빚은 ‘느린마을막걸리’(750㎖·알코올 도수 6도)를 프리미엄 제품으로 내세운다. 아스파탐 등 인공감미료를 넣지 않고 일반 막걸리보다 훨씬 많은 양의 쌀을 사용해 충분한 단맛을 낸다. 이러한 제조 공법 때문에 시간의 흐름에 따라 점차 맛이 변화하는 ‘막걸리 빈티지’를 자연스럽게 느낄 수 있다는 설명이다.

배상면주가에 따르면 느린마을막걸리는 구매 후 1~5일 동안은 달콤한 향과 부드러운 목넘김이 특징이며, 6~10일차에는 당도와 산도가 밸런스를 이루면서 탄산도 점차 올라오기 시작한다. 11~16일이 경과하면 당도가 서서히 떨어지면서 탄산감이 가장 강해지고, 17일 이후에는 씁쓸한 맛까지 함께 느낄 수 있어 다양한 풍미를 경험할 수 있다.

오산양조의 ‘하얀까마귀’(850㎖·8도)는 국산 경기미 인증을 받은 ‘세마쌀’로 빚어 고소한 맛이 도드라지는 막걸리다. 쌀의 단맛과 발효로 인한 상큼한 향이 특징이며 목넘김이 부드러워 가벼운 안주와 즐기기에도 좋다는 평가다. 합성감미료나 착향료 없이 물·쌀·누룩만을 발효시켜 원재료 본연의 풍미를 느낄 수 있다.

팔팔양조장의 ‘팔팔막걸리’는 특등급의 ‘김포금쌀’(750㎖·6도)만을 사용해 인공감미료 없이도 곡주의 달큰한 맛과 향, 산미의 밸런스가 느껴지는 제품이다. 탄산이 거의 없는 라이트한 질감이 청량하고 산뜻한 느낌을 준다는 설명이다.

배혜정도가의 ‘우곡생주’(750㎖·10도)는 발효 원액에 물을 거의 타지 않고 만들어 진한 밀도감을 느낄 수 있다. 묵직한 바디감을 지녔지만 인공첨가물 없이 국내산 쌀·누룩·물만을 사용해 빚어내 쌀 고유의 단맛과 신맛, 편안한 목넘김까지 조화롭다는 평가다.

한 주류 업계 관계자는 “최근 젊은 MZ세대를 중심으로 내추럴 와인처럼 시간에 따라 발효를 거치며 다양한 개성을 뽐내는 생막걸리가 이른바 내추럴 막걸리로 인기를 끌면서 우리 전통주에도 빈티지 개념을 강조한 제품 출시와 판매가 늘고 있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엄마 나 좀 보세요~
  • '바다 위 괴물'
  • 우승 사냥
  • 망연자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