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헨리, NTF 작품으로 세계적 아트페어 '마이애미 아트바젤' 참여

"팬들과 다양한 교감 끊임 없이 연구"
  • 등록 2021-12-01 오후 3:06:27

    수정 2021-12-01 오후 3:06:27

[이데일리 김은비 기자] 가수 헨리가 세계 최대 규모의 아트페어인 ‘마이애미 아트바젤’에 대체불가능토큰(NFT) 작품을 들고 참석한다.

자신의 작품 앞에 앉아 있는 헨리 모습(사진=몬스터엔터테인먼트)
헨리는 오는 4일 미국 마이애미에서 열리는 ‘아트 바젤 마이애미 비치 2021(Art Basel Miami Beach)’에서 NFT 플랫폼 ‘오리진 프로토콜’의 아트 전시에 참여한다.

‘마이애미 아트바젤’은 미술 올림픽이라고 불리며 예술 관련 세계 최고 권위를 자랑한다. 컨퍼런스에 초청된 헨리는 다양한 아티스트들과 소통하며 예술의 스펙트럼을 확장하는 방식들을 교류한다.

헨리의 그림과 음악은 세계적으로 예술 관계자들 사이에서 관심을 받아왔다. 음악은 클래식과 현대적 팝 요소가 공존하는 매력이 높이 평가되고, 미술 작품은 최근 영국 런던의 ‘사치 아트 갤러리’에 전시되기도 했다. 미술과 음악이 결합되는 NFT 아트 분야에서 헨리는 가장 큰 잠재력을 지닌 아티스트로 꼽히고 있다.

이번 컨퍼런스를 주최하는 오리진 프로토콜은 세계적인 DJ인 카슈미르(KSHMR), 블라우(3LAU), 돈 디아블로(Don Diablo) 등 다양한 글로벌 아티스트들과 협업해 NFT를 출시한 바 있다. 패리스 힐튼도 지난 7월 투자자 겸 자문으로 합류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헨리는 “저를 표현하고 팬들과 직접 소통할 수 있는 방법을 끊임없이 연구하고 있다”며 “이번 컨퍼런스에서 많은 아티스트들과 교류하며 더욱 새롭고 매력적인 플랫폼으로 팬들과 교감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