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환마감]美긴축+中악재에 국내증시 1%대 하락…환율, 엿새 만에 상승

환율 엿새만 상승 전환, 사흘만 1190원대 복귀
미 10년물 국채금리 1.8% 육박…달러인덱스 95선에서 소폭 상승
중국 부동산업체 전환사채 발행 실패 소식에 홍콩 증시 하락
  • 등록 2022-01-17 오후 4:08:40

    수정 2022-01-18 오후 4:13:26

[이데일리 이윤화 기자] 원·달러 환율이 5원 가량 올라 사흘 만에 1190원대에 안착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긴축 속도에 대한 시장 경계감이 더욱 증폭되며 달러화가 강세를 보인 가운데, 국내증시가 1%대 하락해 사흘째 부진한 영향이다. 여기에 홍콩증시에 상장된 중국 부동산 업체의 자금 조달 위기가 부각되면서 위험자산 회피 심리가 더 커졌다.

사진=AFP


17일 서울외국환중개에 따르면 원·달러 환율은 이날 전 거래일 종가(1187.30원)보다 5.40원 상승한 1192.70원에 마감했다. 환율이 상승 전환해 마감한 것은 7일 이후 엿새 만이다. 1190원대로 올라선 것은 12일(1190.50원) 이후 사흘 만이다. 이날 환율은 전일 종가 대비 2.70원 오른 1190.00원에 출발해 장중 1193.50원까지 오르는 등 오후 들어 상승폭을 키웠다. 일간 상승폭 기준으론 지난해 12월 20일(9.90원) 이후 가장 큰 오름세다.



이날 환율 상승을 주도한 것은 글로벌 달러화 강세다. JP모건이 올해 연준이 최대 6~7회의 금리 인상을 단행할 수 있단 예측을 내놓은 가운데, 미국 헤지펀드 퍼싱스퀘어의 빌 애크먼 최고경영자(CEO)는 첫 금리 인상시 0.50%포인트씩 인상해야 물가에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 주장하면서 미 국채 금리와 달러화가 동시에 상승했다. 미 국채 10년물, 2년물 금리는 17일(현지시간) 오전 1시 반께 전일 대비 각각 0.084%포인트, 0.07%포인트 오른 1.793%, 0.969%를 기록했다. 달러인덱스 역시 0.06포인트 오른 95.22를 나타내며 95선에서 상승 흐름을 이어가는 중이다.

백석현 신한은행 연구원은 “이날 환율 상승은 미국 월가에서 연준 긴축 속도가 더 가속화 될 것으로 전망하면서 역외에서 환율 상승세에 베팅한 영향이 있었고, 중국계 부동산업체인 비구이위안(碧桂園·컨트리가든)이 지난주 전환사채 발행하려고 하다가 수요가 없어 발행에 실패했단 소식이 전해지면서 홍콩 빅테크를 중심으로 구성된 항셍테크지수가 하락하고 있는데 원·달러 환율 등락은 홍콩증시와 밀접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내증시에선 외국인 투자자가 코스피, 코스닥 시장에서 모두 매도 흐름을 보이면서 지난주에 이어 1%대 하락을 나타냈다. 사흘 연속 하락 마감이다. 외국인은 이날 코스피, 코스닥 시장에서 각각 2500억원, 1200억원 가량 팔면서 1.09%, 1.39% 가량 하락 마감했다. 지수는 각각 2890선, 950선으로 떨어졌다. 같은 시간 홍콩 항셍 지수 역시 전장 대비 0.66% 가량 내리는 중이다.

한편, 이날 서울외국환중개와 한국자금중개에서 거래된 규모는 71억9200만달러로 집계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