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뜩이나 힘든데 조선업마저..또 파업카드 꺼낸 현대重 노조

현대중공업 조선3사, 부분파업 돌입
사측-노조 ‘임금인상’ 놓고 평행선에
다음달 ‘무기한 총파업’ 강행 예고
전날 대우조선도 부분파업 ‘생산차질’ 우려
  • 등록 2022-11-30 오후 4:00:12

    수정 2022-11-30 오후 4:00:12

[이데일리 박민 기자] 화물연대 파업에 따른 물류 차질로 산업계 피해가 눈덩이처럼 커지는 가운데 조선업계도 파업 리스크가 일고 있다. 임금 인상을 요구하며 조선사 노조가 부분파업에 돌입하면서 가뜩이나 일손이 부족한 조선업계는 선박 납기 지연 등의 피해가 불거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3사(현대중공업·현대미포조선·현대삼호중공업) 노동조합이 7월 18일 서울 계동 현대 사옥 앞에서 집회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30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3사(현대중공업·현대삼호중공업·현대미포조선) 노조는 이날 부분 파업(7시간)에 들어갔다. 지난 25일 진행된 제 33차 임금·단체협상(임단협)에서 사측의 제안이 기대에 못 미쳤다는 이유에서다. 현대중공업 사측은 당시 교섭에서 업계 최고 수준인 기본급 8만 원 인상, 격려금 300만원 지급을 비롯해 퇴직자 최대 2년 추가 근무 등을 제시했다.

하지만 노조는 회사 측 제시안을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임금 14만2300원 인상(호봉승급분 제외) △노동이사제 조합 추천권 도입 △부모 육아휴직 시 6개월간 평균 임금 20% 지원 △중·고생 자녀에 대한 교육보조금 분기별 40만원 지원 등을 요구하고 있다. 사측은 이를 모두 수용하면 연간 2500억원의 비용이 추가로 발생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3사 노조는 협상 결렬에 따라 이날 부분 파업에 이어 다음 달 6일 4시간 공동파업을 벌이고 같은 달 7일에는 7시간 동안 차례로 파업을 진행한다. 특히 13일 이후부터는 전 조합원이 무기한 총파업에 나선다. 그룹 내 조선 3사가 동시에 무기한 파업에 들어가는 것은 이번이 사상 처음이다.

앞서 대우조선해양 노조도 임금 인상을 요구하면서 전날인 29일 4시간 동안 파업에 나섰다. 대우조선해양 노조는 지난 21일과 28일에도 각각 4시간, 7시간 동안 파업을 진행했다. 노조는 기본급 6.4% 인상, 격려금 지급, 자기 계발 수당 지급, 국민연금제와 연동한 정년 연장을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대우조선해양이 올해 3분기 6278억 원의 적자를 내 만큼 사측이 노조가 요구하는 임금 인상에 나서긴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조선사 파업이 현실화할 경우 조선업 전체에 부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오랜 부진을 딛고 모처럼 수주 호황기를 맞은 조선업계는 노조가 일손을 놓으면 생산 차질로 인한 손실은 물론 선주와의 신뢰도 훼손 등의 피해까지 이어질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지금도 인력난에 몸살을 앓고 있는데 노조 파업까지 들어가면 작업량은 더 떨어질 수밖에 없다”며 “사측과 노사가 상생하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