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현 "한국 금융사, 디지털 금융 최적 파트너"

제8차 주한 아세안?인도 대사 초청 만찬 간담회 개최
주한 캄보디아 대사 등 아세안 9개국 및 인도 대사 참석
  • 등록 2022-12-09 오후 8:00:00

    수정 2022-12-09 오후 8:00:00

[이데일리 노희준 기자] 김주현(사진) 금융위원장이 9일 “아세안·인도의 모바일 인프라와 사용인구를 감안할 때 한국 금융회사와 기업이 핀테크 및 디지털금융 등에서도 최적의 파트너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주현 위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은행회관 뱅커스클럽에서 ‘제8차 주한 아세안·인도 대사 초청 만찬 간담회’를 열고 “금융부문에서는 한국 금융회사들이 기간산업 지원을 통해 한국의 빠른 경제성장을 뒷받침해 온 경험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주한 아세안ㆍ인도 대사 초청 만찬 간담회는 한국과 아세안ㆍ인도와의 금융분야 협력 증진을 위해 2015년부터 개최된 정례 간담회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취소됐던 2020년 한 해를 제외하고 매년 개최된 금융권의 대표적 국제교류행사 중 하나다.

이날 행사에는 찌릉 보톰랑세이 주한 캄보디아 대사를 비롯해 브루나이, 인도네시아, 라오스, 말레이시아, 미얀마,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 등 아세안 9개국 및 인도 대사가 참석했다. 국내에서는 김 위원장과 이복현 금감원장, 김광수 은행연합회장, 국민·우리·하나·산업·기업·수출입은행장 등 9개 은행장이 참여했다.

김 위원장은 한국 금융회사와 기업들의 아세안·인도 진출 및 새로운 사업기회 발굴을 위해 참석한 대사들과 은행장 및 유관기관장들에게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그는 “정부 차원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복현 금감원장은 마무리 발언을 통해 “코로나 19 이후 전 세계 금융산업이 빠르게 디지털화 돼가고 있다”며 “한국의 강점인 핀테크, 금융 인프라 및 시스템을 통해 한국 금융회사가 아세안 지역의 금융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참석하신 대사들이 많은 관심을 보이고 지원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이번 간담회가 디지털 시대에 발맞춘 금융산업 상호협력의 가교 역할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의 발효,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 및 한·아세안 금융협력센터의 출범 등을 계기로 한국과 아세안·인도의 경제·금융 협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는 이유에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