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광고 요금제로 실적 변동성 완화…주식 사라"

웰스파고, 넷플릭스 투자의견 `시장평균`서 `비중확대`
목표주가 300->400달러로…현 주가대비 29% 상승여력
  • 등록 2022-12-09 오후 9:09:24

    수정 2022-12-09 오후 9:09:24

[이데일리 이정훈 기자] 미국 최대 동영상 스트리밍업체인 넷플릭스(NFLX)가 새롭게 도입한 저가형 광고 요금제 덕에 내년 한 해 실적 호조를 보일 것이라는 낙관적인 전망이 나왔다.



9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인 CNBC에 따르면 스티븐 캐홀 웰스파고 애널리스트는 이날 보고서를 통해 넷플릭스에 대한 투자의견을 종전 ‘시장보유평균(Equal Weight)’에서 ‘비중확대(Overweight)’로 상향 조정했다. 목표주가도 300달러에서 400달러로 높여, 현 주가 대비 29% 추가 상승여력이 있을 것으로 봤다.

캐홀 애널리스트는 보고서에서 “넷플릭스가 가입자 수 증가세와 매출액 성장 둔화로 인해 한동안 혼란의 시기를 겪었다가, 이제는 그 모든 어려움을 떨쳐내고 있다”면서 “최근 넷플릭스는 광고형 요금제 도입과 유료 (아이디) 공유를 통해 실적 전망치를 상향 조정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웰스파고는 넷플릭스가 내년에 올해보다 7%에 이르는 매출 성장을 보일 것으로 기대하면서 “광고 요금제와 유료 아이디 공유, 주문형 구독 동영상 등으로 인해 요금이나 실적 변동성을 낮출 수 있게 됐다”며 “(거시경제 악화로 인해) 앞으로 몇 개 분기 정도 고전할 순 있겠지만, 장기적으로는 건설적인 성장을 이어갈 것”이라고 기대했다.

넷플릭스는 지난달부터 월 6.99달러에 저렴해진 광고형 요금제를 내놓은 바 있다. 넷플릭스 주가는 올 들어 지금까지 48.5% 하락 중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