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방울, 젊은층 겨냥 온라인 강화…쇼핑몰 ‘트라이샵’ 오픈

디지털·온라인화 대처 위해 론칭
올해 온라인 판매 매출 전년 比 200%↑
  • 등록 2020-05-15 오후 4:02:37

    수정 2020-05-15 오후 4:02:37

(사진=쌍방울)
[이데일리 함지현 기자]쌍방울(102280)은 젊은 층을 겨냥한 쇼핑몰 ‘트라이샵’을 오픈한다고 15일 밝혔다.

쌍방울에 따르면 코로나19 등 사회적 이슈로 인한 디지털·온라인 소비가 대세가 된 현 상황에 빠르게 대처하기 위해 기업과 소비자 간 직접 거래가 가능한 자사몰을 론칭했다.

올해 쌍방울의 온라인 채널 판매 매출은 작년 대비 200% 증가했다. 이에 온라인 패션커머스 기업 ‘무신사’를 통해 오는 6월 트라이 뉴트로 상품을 출시하는 등 적극적인 온라인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아울러 현재 롯데아이몰, GS홈쇼핑, CJ O쇼핑 등 종합몰, 쿠팡, 티몬, 위메프와 같은 소셜커머스, 11번가, G마켓, 옥션 등 오픈마켓에도 입점돼 있다. 유통망 다각화를 통해 20여개 채널에서 온라인 전용 상품을 판매 중이다.

한편, 쌍방울은 트라이샵에 신규회원 가입을 하면 1000포인트를 지급하는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