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준표 "합당, 대선 끝나봐야 안다…야권 단일화 늦었지만 다행"

"심리적 안정감 우리한테 더 있지 않을까…정권 바뀌었으면 좋겠다"
사전투표 호소 나선 정치권 "적극 투표 해달라"
  • 등록 2022-03-04 오후 4:11:01

    수정 2022-03-04 오후 4:11:01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4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간 야권 단일화 결정을 두고 “늦었지만 다행”이라고 평가했다.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4일 오후 대구 수성구 두산동 행정복지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홍 의원은 대구 수성구 두산동 행정복지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홍 의원은 단일화에 따른 대선 판세 변화 가능성에 대해 “이미 그것은 표심에 다 반영이 됐기 때문에 판세에 영향이라기보다는 심리적 안정감이 우리한테 더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지난 5년 동안 국민들을 힘들게 했던 민주당 정권이 이제는 좀 바뀌었으면 한다”며 “단일화 뒤 합당 등의 절차는 대선이 끝나봐야 안다”며 말을 아꼈다.

일부에서 제기된 단일화 과정에서의 역할론에 대해 홍 의원은 “역할을 한 것은 없다”면서 “자칫하면 선거법 위반 소지가 있기 때문에 제가 나선다는 것은 곤란하다”고 선을 그었다.

특히 일부 보수 정치인이 주장하는 사전투표 조작 음모론에 대해 “음모설이 난무하고 있는 것은 난센스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국민들 각자가 이미 마음을 정한 사람들은 사전투표하는 것이 맞다”며 사전투표를 적극 독려했다.

한편 제20대 대선 후보들과 여야 지도부가 사전투표 첫날인 이날 일제히 투표 참여를 독려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서울 중구 소공동 주민센터에서 사전투표를 했다. 이 후보는 “촛불을 들고 광화문과 시청 앞에 모이셨던 수많은 국민을 생각했다”며 “이번 대선의 선택 기준은 경제 위기 극복과 평화, 통합이다. 정치는 국민이 하는 것이고 승리는 언제나 국민의 몫”이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부산 남구청에서 사전투표를 한 뒤 기자들과 만나 “많은 국민들께서 사전투표에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윤 후보는 SNS를 통해 “1년 전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국민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던 약속을 지키고 정권 교체를 열망하는 국민들의 염원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약속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