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01.54 16.22 (-0.62%)
코스닥 865.12 6.98 (-0.8%)

'서해 피격 공무원' 유족, 靑에 해경청장·국방장관 해임 요청

유족 측, 청와대에 해경 수사 비판하며 교체 요구
청와대에 정보공개도 청구 "국민에 대한 보호조치 파악"
  • 등록 2020-10-28 오후 1:21:35

    수정 2020-10-28 오후 2:04:28

[이데일리 손의연 기자]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의해 피격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의 유족이 해양경찰청장과 국방부 장관의 해임을 요청하는 상소문을 청와대에 제출한다.

28일 피격 공무원 유족 대표인 형 이래진씨와 김기윤 변호사가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손의연 기자)
피격 공무원의 유족 대표인 형 이래진씨와 대리인 김기윤 변호사는 28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에 보내는 상소문을 발표했다.

유족 측은 김홍희 해양경찰청장과 서욱 국방부 장관, 윤성현 해양경찰청 수사정보국장의 해임을 요구했다. 이래진씨는 “사건이 발생한 지 한 달이 넘었는데도 실종됐을 당시 조류 등 기초자료를 제대로 조사하지 않고 동생도 찾지 못했다”며 “해경이 한 달 동안 한 것이라고는 가족의 명예를 훼손하기 위한 동생의 통장 분석 뿐”이라고 질타했다.

그는 “해양경찰이라는 주체는 변하지 않았는데 파고 높이와 온도가 설명할 때마다 다르다”며 “동생이 부채 때문에 월북했다고 중간수사 발표를 했는데 동생의 회생을 담당한 변호사가 동생의 채무 변제 의지가 강했다고 했다”고 해경의 수사를 비판했다.

이씨는 “3년 동안 채무를 나눠 변제한다는 계획을 법원과 합의했다 하는데 해양경찰은 이 사실을 알고 있느냐”고 반문하며 “해양경찰이 이 조사를 맡지 않게 해달라”고 호소했다.

유족 측은 국방부의 태도에도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씨는 “국방부는 동생 시신이 불태워졌다 해놓고 나중에 말을 바꿨다”라며 “국방부는 동생이 육성으로 월북했다고 말했다고 했는데 이에 대한 정보공개청구를 했더니 육성이 없다고 했다”고 발언했다.

이어 “사고 한 달 동안 국방부가 말을 몇 번이나 바꿨는지 헤아릴 수가 없다”라며 “잦은 말 바꾸기로 유가족의 가슴을 찢어놓는 서욱 장관을 해임해 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유족 측은 청와대에 정보공개도 청구한다. 김 변호사는 “국가기관인 청와대가 대한민국 국민이 사망하기 전까지 보호조치를 했는지 파악하기 위함”이라며 “국방부가 북한과 통신이 가능한 사실을 알고 있음에도 이 점을 은폐해 청와대에 보고했는지 파악하려고 한다”고 취지를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