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2015 K-Global@실리콘밸리' 개최

  • 등록 2015-11-11 오후 2:37:07

    수정 2015-11-11 오후 2:37:07

[이데일리 오희나 기자] 미래창조과학부는 12일 글로벌 벤처기업의 요람이자 정보통신기술 및 소프트웨어 기업들이 밀집해있는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2015 K-Global@실리콘밸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미래부가 주최하고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공동주관하는 ‘K-Global@실리콘밸리’는 2012년 이래 올해로 4회를 맞이했으며, K-ICT 전략실현의 일환인 ICT분야 해외진출을 위한 대표적인 국제행사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올해는 미래부의 주요 해외진출 지원사업인 전시상담회와 스타트업설명회(이하 스타트업IR)를 비롯해 케이무브(이하 K-Move) 연계 채용박람회, 글로벌 기업들이 참여하는 기술 세미나 등을 한 곳에 모아 93개의 국내 및 현지 기업과 350여명의 현지 기업인 및 바이어들이 참석하는 사상 최대 규모의 행사로 치러진다.

먼저 개회식과 함께 열리는 ‘국제 컨퍼런스’에는 한·미 ICT 정부관계자, 기업인, 학계 및 유관기관 관계자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소비자 중심의 미래 기술’을 주제로 발표와 토론을 진행한다.

김용수 미래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축사에서 “한국은 지난 3월 K-ICT 전략을 발표하고 창조경제의 성공을 위해 ICT분야의 창업 활성화와 ICT와 타 산업과의 융합을 통한 성과창출을 집중 추진하고 있다”면서 “ICT분야에 뛰어난 경쟁력을 지닌 한국과 미국이 파트너십을 발휘해 차세대 글로벌 ICT 발전을 선도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2015 K-Global@실리콘밸리’의 메인 행사인 전시상담회에서는 SW,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각 분야의 우수 제품을 보유한 40개 기업들이 글로벌 기업(인텔(Intel), 구글(Google) 등)의 바이어 150여명과의 1:1 상담을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발굴한다.

특히 전시상담회에는 창조경제타운을 통해 멘토링 및 사업화 연계 지원을 받아 사업화를 추진하고 있는 아이디어 중 해외 성공 가능성이 높은 5개 기업도 함께 참여한다.

경기·경북·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를 통해 발굴된 5개사를 비롯해 유망 창업·벤처 기업 24개사가 참여하는 스타트업IR에서는 각 기업이 현지 벤처투자자와 엑셀러레이터 100여명(콘코디아 벤처스(Concordia Ventures), 개러지 벤처스(Garage Ventures) 등)에게 기술 및 아이디어를 선보이고, 전문과 멘토링과 함께 투자 유치방안을 모색한다.

이 밖에도 한인 ICT 구직자 200여명이 삼성전자, LG전자 미국법인, 우리아메리카은행 등 미국내 구인기업 29개사의 일대일 채용면접과 취업멘토링을 진행하는 채용박람회를 비롯해 IBM, 시스코(CISCO)를 비롯한 미국 제조·기술분야 전문기업인 100여명이 산업동향과 신기술을 논의하는 ‘지에스에이엠(GSAM) 기술세미나’ 등 다양한 행사가 어우러져 그 어느 때보다도 효과적인 해외진출 지원이 이루어질 예정이다.

미래부는 지난 6월 유럽 주요 시장인 런던과 이번 미국 실리콘밸리 행사에 이어, 12월에는 세계 최대의 ICT시장으로 부상하고 있는 중국 상해에서 행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