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트룩스, 행안부 '범정부 민원상담 365 구축' 1단계 사업 수주

행정기관 6곳과 공무원연금공단 챗봇 서비스 통합
신규 챗봇 서비스 추가, 플랫폼 구축 등 클라우드 확장
  • 등록 2020-07-29 오후 3:21:21

    수정 2020-07-29 오후 3:21:21

[이데일리 권효중 기자] 인공지능 기업 솔트룩스(304100)가 행정안전부가 발주한 ‘범정부 민원상담 365(챗봇 공통기반) 구축’ 사업을 수주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수주를 통해 솔트룩스는 기존 금융권 및 대기업에 제공하는 세계 최고 수준에 도달한 대화형 인공지능 기술을 정부에도 제공하게 됐다. 이 회사는 세림티에스지와 컨소시엄을 구성, 범정부 민원상담 365(챗봇 공통기반) 구축 1단계 사업에 나선다.

‘범정부 민원상담 365(챗봇 공통기반) 구축’ 사업의 개요 (사진=솔트룩스)
이번 사업은 행정기관 6곳(경찰청, 관세청, 병무청, 산림청, 통일부, 행안부)과 공공기관(공무원연금공단)이 제공하는 대화형 민원상담 서비스를 올해 국민에게 하나의 통합된 공통 챗봇으로 제공하는 것이다. 즉 별도의 정보시스템 구축 없이 챗봇 서비스를 신속하게 제공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이 챗봇 관련 기술은 솔트룩스가 추후 제공하는 클라우드 기반 시스템에도 확장·적용될 예정이다. 올해 이뤄질 1단계 사업은 크게 반응형 △웹 기반 통합 서비스 채널(민원상담365 포털) 구축 △대화형 서비스를 위한 플랫폼 구축 △기구축 챗봇 서비스 연계 △신규 9개 챗봇 서비스 구현 △기반 인프라(HW/SW) 조성 부분으로 구분된다. 이후 매년 10종 이상의 챗봇 서비스가 새롭게 추가될 예정이다.

이경일 솔트룩스 대표이사는 “범정부 민원상담 365 구축 사업은 발주 전부터 본 사업을 포함한 전자정부지원사업 사업설명회에 100개 기업 이상이 참석했을 정도로 올해 최대 관심 사업이었으며, 경쟁률은 10대 1로 국내 대부분의 인공지능 기업이 참여한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미래 범정부 비대면 서비스의 가장 중추가 되는 플랫폼으로 주목받는 본 사업을 수주하면서 솔트룩스가 인공지능 대표기업으로서 민간을 넘어 공공분야에 이르기까지 비대면 인공지능 서비스 확산을 하게 된 만큼 국민들이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챗봇을 구축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