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성용, 성폭력 의혹 대질 조사 "빨리 결론나길"

  • 등록 2021-12-17 오후 8:34:24

    수정 2021-12-17 오후 8:34:24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학창시절 성폭행 의혹에 휩싸였던 축구 국가대표 출신 기성용(32·FC서울)씨가 의혹 폭로자와 경찰 대질조사를 받았다.

대질 조사 마친 기성용. 사진=연합뉴스
서울 서초경찰서는 17일 오후 1시부터 기씨와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된 A씨 측 사이 첫 대질조사를 진행했다.

뉴시스는 기씨는 오후 7시25분께 서초경찰서를 빠져나왔다고 전했다.

기씨는 취재진에 “조사를 잘 받았고 빨리 결론이 났으면 좋겠다. 최선을 다해 조사에 임했고 기다리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돈과 권력을 가진 자가 2차 가해를 가한다”는 상대방 측 주장을 두고는 “저를 그 정도 (돈과 권력을 가진) 사람으로 봐줘서 감사하다”면서도 “제가 그렇게 대단한 사람도 아니고, 언론을 매수한다는 것이 쉬운일이냐”고 밝혔다.

기씨는 형사고소와 별도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도 계속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앞서 경찰서를 나온 A씨 측 법률 대리인인 박지훈 변호사는 “조사 내용을 자세히 말씀드리긴 어렵지만 서로 주장이 다른 부분에 대해 얘기가 있었다”며 “성폭행 행위가 있었는지를 두고 주로 얘기가 오갔다”고 전했다.

앞서 올해 초 폭로자 A씨와 B씨는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를 통해 전남의 순천중앙초 축구부 생활을 하던 2000년 1~6월 선배인 모 선수 등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기성용의 이름을 언급하지 않았으나, 내용상 기성용이 문제의 선수로 지목됐다.

이에 기씨는 지난 3월22일 자신을 향한 의혹 제기자들을 상대로 형사 고소와 민사 소송을 동시에 제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