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자리서 동료 골퍼에게 마약 권유… 20대 男 프로골퍼 경찰 입건

지난 7월 술자리서 여성 동료 골퍼에게 '마약' 권유
경찰,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로 20대 프로골퍼 A씨 입건
당시 술자리 동석자 4명 모두 마약 '양성' 반응 확인
  • 등록 2022-09-28 오후 3:51:40

    수정 2022-09-28 오후 3:51:40

[이데일리 권효중 기자] 서울 강남의 한 유흥주점에서 동료 프로 골퍼에게 마약을 투약하게 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 골퍼가 경찰의 조사를 받고 있다.

28일 서울 서초경찰서는 지난 7월 21일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로 20대 남성 골퍼 A씨를 입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당시 술자리에서 동료인 여성 골퍼에게 “숙취 해소용 약이다”라고 속여 마약인 엑스터시 1알을 투약하게 한 혐의를 받는다.

피해자인 여성 골퍼는 술자리를 마친 후 경찰에 직접 선고했다. 경찰은 A씨와 술자리를 함께 했던 골프 수강생 3명의 모발 등을 국립과학수사원에 감식 의뢰한 결과 4명 모두 마약류 양성 반응을 확인했다.

A씨 역시 경찰 조사에서 마약을 투약하고, 타인에게 건넨 혐의 등을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전날 법원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설명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