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국 폐지 공대본 “밀정의혹’ 김순호 경찰국장, 자진사퇴하라”

16일 출범 후 성명서…‘경찰국 폐지’ 촉구
“김순호, ‘프락치’ 의혹 여전…자진사퇴해야”
“녹화공작 진실규명법 필요…의혹 해소 때까지 투쟁”
  • 등록 2022-08-17 오후 3:28:54

    수정 2022-08-17 오후 3:28:54

[이데일리 권효중 기자] 경찰국 폐지 공동대책본부(공대본)는 17일 행정안전부의 경찰국 폐지와 함께 김순호 경찰국장 사퇴를 요구했다.

지난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 권은희 국민의힘 의원 주최 ‘경찰국 신설에 대한 국회 대응방안’ 공청회에서 참석자들이 현수막을 들고 경찰국 폐지 및 정부조직법 개정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공대본은 이날 성명서를 내고 “행안부 내 경찰국 설치는 과거 독재정부 내 치안 본부로의 회귀이고 경찰을 정치에 예속화시키는 개악”이라며 “초대 경찰국장으로 임명된 김순호 국장의 자진 사퇴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공대본은 경찰 직장협의회와 경찰청주무관노조, 국가공무원노조 경찰청지부 등 일선 경찰관들로 구성된 조직으로, 지난 16일 출범했다. 공대본은 경찰국의 폐지를 위한 국회 입법, 대국민 홍보 등을 추진하고 있다.

공대본은 특히 과거 노동운동을 함께 한 동료를 밀고한 의혹을 받는 김순호 초대 경찰국장을 직격했다. 공대본은 “김 국장은 민주화운동에 대한 탄압과 조작 사건에 개입한 대가로 특채, 초고속 승진을 할 수 있었던 것으로 의심을 받아온 인물”이라며 “윤석열 정부는 경찰국 신설을 졸속으로 강행한 데에 이어 밀정 의혹이 있는 김 국장을 무리하게 임명, 경찰 장악 의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김 국장은 젊은 양심들과는 달리 ‘프락치’로서 성균관대 심산연구회 등 동아리 활동을 적극적으로 보고해 실적을 올린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경찰국 폐지, 김 국장의 완전 사퇴와 함께 보안사와 기무사, 경찰 등 정보기관이 자행했던 당시 ‘녹화 공작’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한 ‘녹화 공작 진실규명 특별법 제정’을 촉구한다”고 했다. 공대본은 “과거의 비극적인 역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이 모든 의혹이 명확하게 해소될 때까지 끊임없이 투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