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임지훈 카카오 대표 100일..새해 O2O 시장 지배력 확대 나선다

임 대표 취임 이후 조직 및 사업 재정비
새로운 O2O 사업으로 '온디맨드' 모바일 사업 전략 추진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획득, 은행과 O2O 신사업 시너지 기대
  • 등록 2015-12-30 오후 3:32:53

    수정 2015-12-30 오후 3:32:53

[이데일리 김관용 기자] 임지훈 카카오 대표가 31일 대표이사 취임 100일을 맞는다. 재계 최연소 원숭이띠(1980년생) 최고경영자(CEO)로 꼽히는 임 대표는 병신년(丙申年) 새해 온·오프라인 연계(O2O) 기반의 ‘온디맨드’(On-Demand) 전략을 통해 새로운 카카오를 만들겠다는 포부다.

지난 9월 23일 카카오 대표이사에 취임한 임 대표는 지금까지 조직 및 사업 정비와 신사업 준비에 공을 들였다. 그는 카카오 대표로 내정된 8월 이후 한 달여 동안 조직을 파악했다. 그리고 비지니스 방향을 명확히 하고 속도감을 불어 넣을 수 있는 ‘CXO’라는 조직을 신설했다. CXO는 임 대표 뿐 아니라 최세훈 최고재무책임자(CFO) 등 6명의 임원이 참여하는 최고 의사결정 조직이다.

특히 임 대표는 게임 사업 강화에 몰두했다. 임 대표는 소프트뱅크벤처스와 케이큐브벤처스 재직 시절 게임 관련 스타트업에 상당액을 투자한바 있다. 그는 남궁훈 엔진 대표를 영입해 최고게임책임자(CGO) 부문을 신설했다. 남궁 대표 역시 CXO 조직의 일원으로 활동한다.

임지훈 카카오 대표가 카카오 본사에서 대표이사 취임 이후 사진촬영에 임하고 있다. (제공=카카오)
카카오톡을 기반으로 하는 ‘카카오 게임하기’는 예전만큼은 아니더라도 여전히 회사의 캐시카우다. 카카오의 올해 3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 2296억원 중 카카오 게임하기 매출은 433억원이었다. 광고(1429억원)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매출 규모다. 카카오는 최근 시작한 모바일 보드게임 서비스를 통해 게임 사업 부활을 노리고 있다.

이와 함께 임 대표는 선택과 집중을 위한 기존 사업 재정비도 진행했다. 지난 9월 출시한 통화 전화 앱 ‘카카오헬로’ 서비스를 출시 3개월만에 종료하기로 한 것이다. 모바일 선(先)주문 서비스인 ‘카카오오더’ 역시 지난 여름 시범서비스(Beta)를 이어오다 최근 중단한 상태다.

또한 사명에서 다음을 뺀 카카오는 다음(포털)·한메일(메일)·다음카페·버즈런처(런처서비스) 등 옛 다음 서비스에 대해서는 상대적으로 덜 집중하고 있는 상황이다. 대신 ‘카카오택시’ 등의 O2O 서비스 개발에 몰두하고 있다.

실제로 그는 지난 10월 대표이사 취임 후 첫 기자회견에서 “모든 실물경제를 모바일로 연결해 이용자가 원하면 언제든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온디맨드 서비스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카카오는 내년부터 분기당 1~2개의 새로운 O2O 서비스를 발표한다는 계획.

카카오는 카카오택시의 수익모델인 ‘카카오 블랙’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또 대리운전 등의 교통 관련 O2O 사업 진출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10월 인수한 뷰티업계 고객관리 솔루션 업체 ‘하시스’를 기반으로 뷰티 관련 O2O 사업도 진행할 예정이다. 스마트홈 서비스를 위한 파출부 중개와 세탁소 중개 서비스 등도 검토하고 있다. 일종의 감귤 유통업인 ‘카카오파머’를 론칭한바 있는 카카오는 배달 관련 신사업도 구상하고 있다.

일각의 우려 속에서도 당당하게 획득한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도 임 대표 취임 이후 성과다. 신규 사업의 수익성 개선 숙제를 안고 있는 카카오는 반드시 은행 인가를 획득해야 하는 입장이었다. 카카오가 구상하고 있는 O2O 사업은 결제·송금·투자 등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기반으로 하고 있기 때문이다. 인터넷전문은행 사업을 본격화 하는 내년 하반기 이후 카카오의 O2O 사업은 인터넷 은행과 본격적인 시너지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