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두산, '그린수소' 생산 실증사업 참여…'수전해 기술' 확보

원자력 활용한 그린수소 생산 실증사업 참여
그린수소 대량 생산·단가 절감 등 기대
  • 등록 2021-12-06 오후 6:20:57

    수정 2021-12-06 오후 6:20:57

[이데일리 함정선 기자] ㈜두산이 그린수소 생산의 핵심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수전해 기술 확보에 나선다.

㈜두산은 울진군,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한국기계연구원, 한국전력기술, 서울대학교 원자력정책센터, 미래와도전과 함께 ‘대규모 그린수소 생산실증단지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국가 에너지 정책에 기여하고 대량의 그린수소 생산과 실증을 위한 기술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추진됐다. ㈜두산은 울진군의 원자력 발전소에서 발생하는 증기를 활용해 그린수소를 생산하는 고체산화물수전해시스템(SOEC) 기술 개발을 담당한다.

일반적으로 수전해는 물을 전기분해해 수소를 추출하는 기술로, 그 중 SOEC는 ‘고온 수전해’라고도 불린다. 폐열 등으로 물을 끓여 발생하는 증기를 전기분해하면 이산화탄소(CO2) 배출이 없는 그린수소를 생산할 수 있다. 또한 향후 차세대 원전인 소형모듈원자로(SMR) 개발이 완료되면 수소 수요지 인근에 SMR을 건설하고, SOEC 기술을 적용함으로써 대량의 수소를 생산하고 저장·운송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이해원 ㈜두산 수소경제추진실장 부사장은 “SOEC 기술은 이미 상용화된 알칼라인 수전해나 고분자전해질(PEM) 수전해 기술보다 효율이 높다”며 “앞으로 원자력 발전소 외에도 열병합발전소, 화력 발전소, 소각로 등에 폐열을 활용하는 SOEC 기술을 적용해 대량의 청정수소를 생산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두산은 지난 9월 세계 최고 수준의 전력 발전효율을 지닌 건물주택용 10kW 고체산화물연료전지(SOFC)개발을 완료한 바 있으며 두산퓨얼셀과 함께 SOFC의 핵심 부품인 셀, 스택 국산화와 한국형 SOFC 시스템 기술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