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아쉬운 이별

  • 등록 2022-10-04 오후 3:34:17

    수정 2022-10-04 오후 3:34:17


[이데일리 김태형 기자] 감염취약시설의 대면 접촉 면회가 다시 가능해진 4일 서울 시립서부노인전문요양센터에서 한 입소자가 가족과 면회를 마친 후 시설로 다시 들어가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