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단독]게임스톱으로 잭팟 터뜨린 국내 운용사…"끈질긴 리서치 덕"

머스트운용, 지난해 3월 게임스탑 330만주 매수
현재 보유 중이라면 대규모 수익 추정
김두용 대표 "오랜 조사 끝 저력있는 회사라 판단"
"숏스퀴즈도 염두에 뒀지만 펀더멘털 투자에 초점"
  • 등록 2021-01-27 오후 1:34:11

    수정 2021-01-27 오후 9:35:53

[이데일리 이슬기 기자] 최근 미국 비디오게임 소매업체 ‘게임스탑(Gamestop·GME)’에 대한 투자자 관심이 뜨겁다. 이런 가운데 게임스톱에 대한 과감한 투자로 큰 수익을 낸 국내 자산운용사가 있어 눈길을 끈다. 바로 머스트자산운용이 그 주인공이다. 가치투자를 표방하는 머스트운용은 게임스톱에 대한 집요한 리서치가 이러한 성과를 만들었다고 답했다.

머스트운용, 게임스톱으로 잭팟?

머스트운용은 2006년 머스트투자자문으로 설립된 이후 2016년 전문사모운용사로 전환한 곳이다. 운용자산(AUM·금융투자협회 출처)은 6045억원으로 덩치는 작은 편이지만 시장선 ‘숨은 고수’라고도 불린다. 끈질긴 리서치를 통해 저평가 기업 중 떡잎이 보이는 곳에 투자해 수익을 내는 게 특징이다.

그런 머스트운용이 지난해 3월 게임스탑에 330만주나 투자한 이력이 있어 눈길을 끈다. 당시 지분 5% 이상을 취득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공시를 내야할 정도였다. 이런 베팅은 일견 이해하기 힘든 면도 있다. 현지의 몇몇 기관들은 게임스톱이 펀더멘털과 상관없이 개인들의 매수세로 급등하고 있다고 보고 대규모 공매도에 나서기도 해서다. 그러나 최근 SNS를 통해 모인 미국 개인투자자는 지지않고 게임스톱을 매수했고, 공매도 투자자들은 더 큰 손실을 막기 위해 다시 주식을 사서 거둬야만 하는 상황에 몰리며(숏스퀴즈) 분위기가 반전됐다. 게임스탑은 이달에만 무려 685%나 급등했다.

머스트운용의 게임스탑 매수 평단가는 4.3달러. 미국 공시 규정에 따르면 지분 변경이 있을 경우 연말 기준으로 따져 연초 이후 45거래일 이내에만 공시하면 된다. 아직 공시시점이 안된 데다 규정상 지분에 대해 언급을 할 수 없기 때문에 지분의 변화가 있는지는 알 수 없다. 그러나 최근까지 지분을 갖고있었다면 그야말로 잭팟이라 볼 수 있다.

김두용 대표는 27일 이데일리와의 인터뷰에서 철저한 리서치를 기반으로 게임스톱에 투자했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게임스톱은 북미 최대의 게임 리테일러이지만 이커머스의 확대나 게임의 디지털화 속에서 뒤처지는 업체로 알려졌었다”면서 “우리는 2017년부터 조사를 했는데, 하면 할수록 이 회사가 가지고 있는 잠재적인 무형자산이 큰 가치를 갖게 될 것이라 판단했고 그런 판단하에 투자한 것이 지금의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숏스퀴즈도 염두에 뒀지만…기업가치 반등에 베팅”

궁금한 점은 머스트운용이 게임스톱에서 어떤 가능성을 봤느냐다. 김 대표는 “게임스톱은 매우 충성스런 고객층(유료 회비를 내는 회원만 560만명)이 있고, 기존 매장을 활용해서 한국의 PC방처럼 게임을 할 수 있는 소셜허브(Social-hub)로 매장을 리모델링해 나가는 흥미로운 전략도 시행했었다”며 “무엇보다 플레이스테이션5나 엑스박스 시리즈X가 출시되며 새로운 콘솔 사이클이 돌아오는 것이 큰 비즈니스 모멘텀이 될 것이라고 판단했고, 경영진 역시 이커머스 전략을 적극적으로 펼쳐나간 것이 긍정적이었다”고 강조했다. 이런 확신이 있었기에 머스트운용은 게임스톱의 회사채도 저렴하게 매수했고, 여기에서도 큰 수익을 거뒀다는 설명이다.

그러나 게임스톱의 주가를 끌어올린 건 비단 펀더멘털 때문만은 아니다. 개인투자자의 대거 매수로 인해 공매도 투자자들이 숏스퀴즈에 몰린 것도 주요요인이다. 머스트운용 역시 숏스퀴즈를 염두에 두긴 했지만 숏스퀴즈만을 바라보고 한 투자는 아니라고도 강조했다.

김 대표는 “투자를 하는 동안 많은 이들이 회사에 대한 리서치를 소홀히 한 채 비즈니스모델이 낡았고 단기 실적이 악화되고 있다는 것만 보며 주가 하락에 베팅, 이는 과도한 공매도 비율로 이어지게 됐다”며 “처음 투자를 할 때부터 게임스톱의 공매도 비율은 유통주식 대비 100%를 초과한 수준으로 지나치게 과도한 수준을 넘어선 상태였고, 우리는 이런 상태가 언젠가 숏스퀴즈로 이어질 수 있단 사실을 염두에 두긴 했지만 그것을 메인 투자아이디어로 생각하지는 않았다”고 언급했다.

한편 머스트운용은 현재 게임스톱 외에도 여러 해외 기업에 투자 중이다. 현재 일본의 더블유스코프(W-SCOPE), 미국의 칼레이라(Kaleyra)에 5% 이상 지분공시가 돼 있는 상태다.

김 대표는 “국내에서는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가 상장을 앞두는 등 관련 기업들의 밸류에이션과 평가가 좋은 반면 일본은 아직 분리막 등 소재사업에 대한 이해도가 국내에 비해 낮아 현저하게 저평가되고 있다고 판단해 더블유스코프를 매수했다”며 “칼레이라의 경우 트윌리로(Twilio)의 후발주자긴 하지만 인수합병을 통해 사세를 키우는 한편 인도 등 신흥시장에서 우수한 성과를 내고 있다고 생각해 투자했다”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