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러 군용기 8대, 카디즈 진입 후 이탈…軍 F-15K 등 출격(종합)

중러 군용기 함께 비행하면서 연합훈련 한 듯
군, F-15K 등 동원해 우발상황 대비한 전술조치 실시
  • 등록 2022-11-30 오후 4:44:40

    수정 2022-11-30 오후 4:44:40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중국과 러시아 양국의 군용기 8대가 30일 남해와 동해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카디즈)에 순차적으로 진입 후 이탈한 것으로 확인됐다. 우리 영공 침해는 없었으나, 우리 군 전투기가 긴급 출격해 대응했다.

슬램-ER 미사일 발사하는 공군 F-15K 전투기. (사진=합참)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48분쯤 중국 H-6 폭격기 2대가 이어도 서북방 126㎞에서 KADIZ 진입 후 동쪽으로 이동해 6시 13분께 KADIZ를 이탈했다. 이어 6시 44분쯤 포항 동북방 KADIZ에 재진입 후 북쪽으로 비행, 7시 7분쯤 이탈했다.

이후 오후 12시 18분쯤 중국 H-6 2대와 러시아 군용기 6대(TU-95 폭격기 4대·SU-35 전투기 2대)가 울릉도 동북방 200㎞에서 KADIZ 진입 후 독도 동남쪽으로 비행해 12시 36분경에 KADIZ를 이탈했다.

8대 중 중국 군용기(H-6) 2대와 러시아 군용기(TU-95) 2대 등 총 4대는 동해 KADIZ 외곽을 따라 남서방향으로 비행했고, 잔여 4대(TU-95 2대, SU-35 2대)는 KADIZ 외곽에서 북쪽으로 이탈했다.

우리 군은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들이 함께 비행하면서 연합훈련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우리 군은 중·러 군용기의 KADIZ 진입 이전부터 공군 전투기를 투입, 우발상황을 대비한 전술조치를 실시했다. 여기에는 F-15K를 비롯한 전투기 여러 대가 전술조치에 동원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중국과 러시아는 지난 5월에도 군용기 6대로 KADIZ로 진입한 적이 있다. 방공식별구역은 자국 영공으로 접근하는 군용 항공기를 조기에 식별해 대응하기 위해 설정하는 임의의 선으로, 개별국가의 영토와 영해의 상공으로 구성되는 ‘영공’과는 다른 개념이다. 통상 다른 나라 방공식별구역 안에 진입하는 군용 항공기는 해당 국가에 미리 비행계획을 제출하고 진입 시 위치 등을 통보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