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미 “려욱·양요섭… 다른 장르와의 소통은 축복”

파리 콘셉트로 5년 만에 파크콘서트 올라
샹송부터 오페레타까지 다양한 장르 아울러
양요섭 이어 ‘슈주’ 려욱과 하모니… “음악은 소통”
9일 올림픽공원 88잔디마당서 피날레
  • 등록 2018-09-04 오후 2:46:38

    수정 2018-09-04 오후 2:46:38

조수미 소프라노(오른쪽)와 슈퍼주니어 려욱이 4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음악당에서 조수미 파크콘서트 오픈리허설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철창에 갇힌 사자된 기분… 얼른 뛰쳐나가 노래하고 싶습니다.”

조수미 소프라노는 들뜬 마음을 감추지 않았다. 4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예술의전당 칸타빌레홀에서 기자들과 만난 그는 “2년간 어렵게 준비한 공연을 선보일 수 있어 기쁘다”며 “프랑스에서 온 테너, 이탈리아의 지휘자, 러시아의 아코디어니스트 그리고 려욱 등 음악으로 하나인 친구들과 함께 한다”고 말했다.

조수미는 이번 콘서트를 ‘음악으로 떠난 파리 여행’이라 표현했다. 5일 예술의전당을 시작으로 전주와 대전을 거쳐 9일 올림픽공원 88잔디마당에서 파크콘서트 ‘원 나잇 인 파리’를 연다. 유럽 예술의 중심지인 프랑스 파리를 주제로 레퍼토리를 구성했다. 샹송은 물론 프랑스를 배경으로 한 작품의 삽입곡, 프랑스 작곡가가 쓴 오페라 아리아, 프랑스 작가의 작품을 원작으로 한 영화나 뮤지컬의 곡이다. 오페레타 ‘메리 위도우’, 영화 ‘파리의 하늘 아래 세느강은 흐른다’의 삽입곡, 프랑스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19세기 말 프랑스 홍등가를 그린 ‘물랑루즈’, 샹송 ‘장밋빛 인생’ 등 유명곡이 많다.

조수미는 “30년 넘게 노래했지만 이번만큼 공들인 공연이 또 있나 싶다”고 준비과정이 순탄치 않았음을 밝혔다. “다양한 장르의 곡을 파리를 콘셉트로 묶었기에 준비하기 어려웠다”며 “함께 공연하는 친구들과 수시로 연락하고 만나며 레퍼토리를 구성하고 의상 등 모든 부분을 살폈다”고 높은 완성도를 약속했다.

올해는 아이돌그룹인 슈퍼주니어의 멤버 려욱과 함께한다. 5년 전 그룹 하이라이트의 양요섭과 함께 무대에 올랐던 조수미가 이번에는 려욱을 추천해 성사됐다. 조수미는 “클래식과 아이돌 팝음악은 장르가 다르고 낯설지만 음악을 함께 공유하는 건 큰 기쁨이자 축복”이라며 “수년 전 양요섭과 공연을 한 후 클래식에 호감을 느낀 젊은 층이 많아졌듯 이번에는 려욱이 그 역할을 해줄 거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려욱을 바라보며 “유튜브 등으로 실력을 알아보았지만 실제로 노래하는 걸 들으니 더 잘하더라”며 “실력도 출중하지만 음악과 관중 앞에 겸손한 모습을 보고 프로페셔널하다고 생각했다”고 칭찬했다.

려욱은 이번 공연에서 조수미와의 합동공연뿐만 아니라 슈퍼주니어의 히트곡인 ‘쏘리쏘리’를 오케스트라의 반주로 노래한다. 오케스트라 편곡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전역한 지 얼마지나지 않았는데 조수미 선생님과 함께 노래할 수 있어 무한한 영광이다”라며 “평생 잊지 못할 9월이 될 것”이라 본 공연을 기대했다.

공연에는 조수미와 려욱을 비롯해 장 크리스토프 본 테너와 알렉산더 셰이킨 아코디어니스트가 무대에 오른다. 로렌조 파세리니 지휘자와 디토 오케스트라가 함께한다.

조수미 소프라노가 4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음악당에서 파크콘서트 오픈리허설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