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서버 두고 영업하라'..無서버 구글 지도 무색

러시아 정부, 해외 IT 기업도 자국내 서버 두고 사업하도록 법 바꿔
블룸버그 등 기사에서는 구글이 데이터를 자국내로 옮겼다는 보도 나와
  • 등록 2016-11-17 오후 2:56:36

    수정 2016-11-17 오후 2:56:36

[이데일리 김유성 기자] 러시아 정부가 사용자 데이터를 자국내에 저장하는 것을 거부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링크드인을 조만간 차단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구글에 대해서 귀추가 모이고 있다. 지난 8월 열린 공간정보 국외반출 토론회에서 구글 관계자가 중국과 러시아에 서버가 없다고 전했던 바가 있기 때문이다.

구글 데이터 센터 위치. 러시아에는 데이터센터가 위치해 있지 않다. (구글 홈페이지)
러시아가 링크드인에 들이댄 잣대를 구글에 적용하면 구글은 지도 등 관련 서비스가 중단될 수도 있다. 러시아 정부 방침에 따라 러시아인 관련 정보를 저장할 서버를 둬야 한다.

블룸버그통신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러시아 정부는 러시아 국민들의 개인 데이터를 국가의 데이터 센터에 저장토록 했다. 이 법은 국가 보안 문제와 개인정보 유출이 증가하자 제정된 법이다.

링크드인은 이 법의 젓 적용 대상이 됐다. 그러나 링크드인은 서버를 둬야 한다는 러시아 정부의 요구를 반대했다. 260만에 이르는 개인정보 이관을 거부한 것이다.

블룸버그는 또 구글, 이베이, 우버 등도 새로운 법률에 따라 러시아 정부로 개인정보 데이터를 옮긴 상태라고 전했다. 러시아에 서버가 없다는 구글 측 주장이 무력해지는 부분이다.

IT 업계 관계자는 “기사대로라면 러시아에 서버가 없다는 얘기는 거짓일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블룸버그의 보도대로라면 구글은 러시아에 서버를 두고 지도 서비스를 하고 있다는 뜻이다. 한국 정부와 국내 IT 업계가 요구하는 것처럼 지도 데이터 반출 없이 구글 지도 서비스를 충분히 할 수 있다는 해석이기도 하다.

이를 두고 국내 공간정보 업체 관계자는 “구글이 정부의 간섭을 받지 않으려고 고의로 서버를 두지 않는 것”이라고 전했다. 구글 측에서는 이에 대한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은 상태다.

관련 업계에서는 국내 공간 정보 산업 규모가 7조원, 관련 기업 3000여명 곳에 10만명 이상의 생존이 달려 있어 신중해야한다는 입장이다. 더욱이 중국 등에서도 지도 반출을 거부하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이 구글의 지도 반출 요구를 들어줘서는 안된다는 의견도 개진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지도 반출 여부를 결정하기 전에 구글의 적절한 해명이 있어야 한다”며 “해명 없이 구글의 지도 반출이 이뤄져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