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3112억 규모 LNG선 1척 수주…목표 75% 달성

  • 등록 2022-08-12 오후 3:45:10

    수정 2022-08-12 오후 3:45:10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이중연료추진 LNG운반선.(사진=대우조선해양)
[이데일리 박민 기자] 대우조선해양(042660)은 아시아지역 선주로부터 대형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1척을 3112억원에 수주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선박은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26년 하반기까지 선주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이번에 수주한 LNG운반선은 17만4000㎥급 대형LNG운반선으로 저압 이중연료추진엔진(ME-GA)과 재액화설비가 탑재돼 대기 오염물질의 배출을 대폭 줄일 수 있는 친환경 선박이다. 실제 대우조선해양이 올해 수주한 선박 27척은 모두 이중연료추진선박이다.

전 세계적인 탈탄소화 기조와 불안한 대외 상황에 따라 LNG운반선의 발주는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한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에만 21척의 LNG운반선을 수주해 지난해 연간 15척을 수주한 실적을 뛰어 넘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대우조선해양은 압도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이중연료추진선박 등 고부가가치 선종에서 지속적인 수주에 성공하고 있다”며 “세계 최고의 명품 선박을 건조해 선주의 신뢰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올 들어 이날 기준 LNG운반선 21척, 컨테이너선 6척, 해양플랜트 1기, 창정비 1척 등 총 29척(기) 약 66억7000만 달러 상당의 일감을 확보해 목표인 89억 달러 대비 약 75%를 달성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