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정병선 차관 오송 신약개발지원센터 찾아..."감염병 연구 강화"

바이러스실과 특성분석실 방문...센터 역할도 논의
  • 등록 2020-06-03 오후 3:30:00

    수정 2020-06-03 오후 3:30:00

[이데일리 강민구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정병선 1차관이 3일 오송 첨단의료복합단지 내 신약개발지원센터를 방문해 감염병 관련 연구현황을 청취하고, 관련 연구자들과 오송 신약개발지원센터의 감염병 대응 기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고 이날 밝혔다.

오송 신약개발지원센터는 첨단의료복합단지 내 4개 센터 중 하나로 신약개발 초기 과정에서 필요한 기반기술 개발과 수요자 맞춤 기술 서비스 지원을 수행한다.

이날 간담회에는 정병선 과기부 1차관, 과기부 생명기술과장, 오송 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이사장, 신약개발지원센터장, 신약개발지원센터 관련 연구자들이 참석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정병선 1차관이 오송 첨단의료복합단지 내 신약개발지원센터를 방문했다고 밝혔다.<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간담회에서는 감염병 백신과 치료제 발굴, 평가를 위한 플랫폼 기술 개발 등 센터의 연구개발 추진현황과 앞으로의 역할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간담회에 앞서 신약개발지원센터의 바이러스실과 특성분석실 방문도 진행됐다.

센터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을 위해 항체의 유효성 평가 등 기반 기술들을 개발하고 있으며, 감염병 관련 연구를 확대할 계획이다.

김양언 오송 신약개발지원센터 팀장은 “감염병 치료제와 백신개발을 위한 플랫폼들을 추가로 구축할 계획으로 감염병을 조기 차단하는 기술, 감염병 진단 마커, 항체 개발, 진단키트 개발을 위해 산학연 연구자를 지원할 계획”이라면서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내 실험동물센터, 생산센터와도 연계해 동물실험 준비와 각종 제품 생산을 위한 인허가 지원도 강화하겠다”고 설명했다.

정 차관은 “코로나19를 비롯한 신·변종 감염병의 주기적 유행에 대비해 신약개발지원센터와 함께 국가 인프라인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의 감염병 연구와 연구지원 기능을 강화해야 한다”며 “센터 연구자들과 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의 실제 수요자인 산학연 연구자들의 제안을 반영해야 하며, 과기부도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