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15.06 26.42 (+0.88%)
코스닥 990.54 7.11 (+0.72%)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코로나 직격탄' 공연·예술계…뉴욕필하모닉 단원 '급여 25%' 삭감

2023년 8월까지 기본급 25% 삭감 합의
노사 합의 후 계약은 뉴욕 필하모닉이 처음
  • 등록 2020-12-08 오후 3:41:15

    수정 2020-12-08 오후 3:41:36

지난 9월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단원들이 뉴욕 링컨 센터에서 버스킹 공연을 하는 모습(사진=AFP)
[이데일리 조민정 인턴기자] 코로나19발(發) 재정위기에 처한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단원들이 급여 삭감에 동의했다. 지금까지 단기적으로 급여 삭감에 나선 오케스트라는 있었지만 노사간 합의에 따라 이뤄진 건 뉴욕 필하모닉이 처음이다.

7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오케스트라 소속 단원들은 4년 단위 계약에 따라 2023년 8월까지 기본급의 25%를 삭감한 급여를 받게 된다. 그 이후부터 계약이 종료되는 2024년 9월까지는 급여가 점차 인상될 예정이지만 코로나19 사태 이전 수준에 복귀하려면 꽤 긴 시간이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코로나19는 오케스트라를 비롯한 공연 예술계에 심각한 재정난을 안겨 줬다. 뉴욕 필하모닉이 178년 만에 처음으로 2020~2021시즌의 모든 공연일정을 취소하며 2100만달러의 손실을 본 게 대표적이다.

NYT는 앞으로 뉴욕 필하모닉이 공연을 재개하더라도 얼어붙은 심리가 금방 회복되지 않아 재정 위기는 더 길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가 예술 분야의 노사 관계를 시험하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데보라 보르다 필하모닉 CEO는 “회복의 길은 열렸고 우리는 그 길을 가고 있다”며 “우리가 그 길을 조금 더 빨리 갈 수 있다면 우린 즉시 단원들과 그것을 공유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