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메쉬코리아, 파인아시아서 600억 투자유치 추진…채권단 “신뢰할 수 없어”

유정범 의장 측 파인아시아서 600억원 이상 투자유치 추진
채권단·대주단 “회생 신청 후에 투자 유치 의도 의심스러워”
법원, 재산보전 처분…유 의장 3개월 시간 벌 수 있을 듯
파인아시아 "투자 검토한 바 없어" 부인
  • 등록 2022-11-30 오후 5:12:46

    수정 2022-12-01 오후 7:25:20

[이데일리 윤정훈 기자] 배달대행업체 ‘부릉’의 운영사 메쉬코리아가 파인아시아자산운용(파인아시아)으로부터 투자 유치를 준비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유정범 메쉬코리아 의장은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자신의 경영권을 지키고 유진소닉으로의 매각을 막겠다는 구상이다. 반면 채권단과 대주단은 시간을 벌기 위한 조치라며 P플랜 중심의 회생을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다.

유정범 메쉬코리아 의장(사진=메쉬코리아)
30일 금융투자(IB)업계에 따르면 파인아시아가 최근 메쉬코리아에 대한 투자를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투자를 검토하는 금액은 600억~800억원 수준이다. 이는 유진소닉이 메쉬코리아를 인수하려고 하는 금액인 600억과 비슷하거나 큰 규모다.

채권단인 OK캐피탈과 네이버, GS리테일, 현대차 등 대주단은 투자유치 건에 대해 신뢰를 보내지 않고 있다.

메쉬코리아는 지난 2월 유정범 메쉬코리아 대표(14.82%)와 김형설 사내이사(6.18%)의 지분을 담보로 OK캐피탈로부터 360억원을 대출받았다. 이후 예정된 기한 내에 상환을 하지 못한 상태다. 메쉬코리아의 주요 주주는 최대 주주인 네이버(18.48%), GS리테일(18.46%), 현대차(8.88%) 등은 지난 25일 이사회를 개최해 매각을 논의할 예정이었지만 유 의장이 불참 통보를 밝히면서 무산됐다.

대주단의 한 관계자는 “수개월간 투자 유치를 못해서 쩔쩔매던 유 의장이 서울회생법원에 법인회생을 신청한 이후 갑자기 투자자를 유치하는 과정이 의심스러울 수 밖에 없다”며 “기업을 살리기 위한 투자라면 환영이지만 그게 아니면 3개월간 회사가 오히려 망가질까봐 우려된다”고 전했다.

유 의장은 창업자로서 회사를 지키기 위해 법정관리나 매각을 반대했다.

하지만 돌연 지난 25일 법무법인 대륙아주를 통해 서울회생법원에 ARS 프로그램을 신청하며 법정 다툼을 예고했다. 서울회생법원은 지난 29일 재산 보전 처분과 포괄적 금지 명령을 내렸다. 이에 따라 회생 개시전까지 3개월간 채권자는 메쉬코리아 자산을 가압류하거나 가처분, 또는 담보권 실행을 위한 경매절차, 강제집행을 할 수 없다. 내달 6일 법원은 유 의장 심문과 현장 검증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법무법인 대륙아주 관계자는 “법원이 유 의장 측이 제시한 구조조정안을 통해 3개월의 시간을 준 것”이라며 “이 기간 내에 채권단은 경영에 개입할 수 없고, 유 의장은 외부 투자자 유치에 나설 수 있다”고 말했다.

파인아시아 관계자는 “메쉬코리아 투자를 검토한 적 없다”고 인수 추진 사실에 대해 부인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