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금천구서 쿠팡물류센터·한국대학생선교회 관련 2명 추가 확진

쿠팡물류센터 1일 알바 50대 女 감염
30대 男, 한국대학생선교회 '강북 14번' 접촉자
  • 등록 2020-06-03 오후 3:42:15

    수정 2020-06-03 오후 3:42:30

[이데일리 양지윤 기자] 서울 금천구에서 부천 쿠팡물류센터와 한국 대학생 선교회(CCC)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 발생했다.

서울 종로구 부암동 한국대학생선교회(CCC) 건물이 지난달 31일 임시 폐쇄돼 있다.(사진=연합뉴스)


금천구는 3일 코로나19 확진자가 2명 늘어 관내 누적 환자가 18명이라고 밝혔다.

금천구 17번 확진자는 51세 여성 A씨로 독산1동에서 가족 4명과 함께 거주한다. 지난달 24일 부천 쿠팡물류센터에서 1일 아르바이트 근무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쿠팡물류센터발(發) 감염이 확산되기 시작한 5월27일부터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자가격리에 들어가기에 앞서 지난달 26일 1차 검사에서 음성을 받았으나 같은달 28일부터 기침증상이 있어 지난 2일 2차검사를 받았다.

금천 18번 확진자는 가산동에서 배우자와 함께 거주하는 30세 남성 B씨로 강북구 14번 확진자의 접촉자다. 강북구 14번 환자는 28세 남성으로 한국 대학생 선교회 관련 확진자 중 초발 확진자로 방역당국은 추정한다.

B씨는 강북구 14번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달 28일 1차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 조치됐다. 1차 검사에서는 음성판정을 받았으나 이달 1일부터 인후통 증상이 발생해 2일 실시한 2차 검사에서 최종 양성판정을 받았다.

금천 17~18번 환자는 국가지정병원인 서남병원으로 이송하는 한편 동거 가족들은 자가격리 조치하고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서울시는 이날 오전 10시 기준 코로나19 서울지역 확진자는 전날보다 20명 늘어난 896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20명은 수도권 개척교회 관련 6명, 해외접촉 관련 3명, KB생명보험 관련 3명, 서초구 가족 관련 3명, 안양·군포 목회자 관련 1명 등이다. 나머지 4명은 감염경로가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감염경로 가운데 수도권 개척교회 관련은 인천 미추홀구 개척교회에서 시작해 인천 부평구와 서울 양천구 등 다른 지역의 개척교회로 퍼진 집단감염을 가리킨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