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시험지 강제로 넘기고, 대리응시자로 몰고…수능감독관 도대체 왜 이러나

대학수학능력시험 “감독관 때문에 수능 망쳤다” 수험생 주장 잇따라
전남 화순서 응시원서 못 찾은 감독관 학생에 “너 대리응시자냐” 의심
대구서도 응시순서 착각해 “뒷부분부터 풀라”며 강제로 시험지 넘겨
교육부·교육청 “감독관 징계 여부 논의 중…학생 정서·심리 지원할 것”
  • 등록 2021-11-24 오후 4:56:19

    수정 2021-11-24 오후 4:56:19

지난 18일 치러진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시험장에서 수험생들이 시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데일리 김의진 기자] 지난 18일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수능 감독관의 실수로 시험을 망쳤다는 수험생의 하소연이 이어지고 있다.

전남 화순고에서 시험을 본 고3 수험생 A군은 1교시 국어 영역 시험이 시작되기 감독관으로부터 “대리응시 아니냐”라는 의심을 받았다. 감독관이 수험생 본인확인을 하는 과정에서 “학생의 응시원서가 여기 서류철에 없다. 혹시 대리응시자 아니냐”고 말한 것이다.

하지만 이는 수능 감독관이 원서철을 제대로 확인하지 못한 실수로 벌어진 일이다. 전남교육청에 따르면 A군의 원서(번호 16번)는 15번·17번 사이에 있어야 했지만, 시험장 관리 소홀로 6번·7번 사이에 있었다.

A군은 이와 관련 “감독관이 그렇게 말해 순간 시험도 못 보고 쫓겨나면 어떡하지 하는 걱정밖에 안 들었다”며 “대리응시라는 단어 때문에 멘붕(심리적으로 흔들림)이 와서 시험을 망쳤다”고 주장했다.

전남교육청 관계자는 “수능 76지구 제3시험장 관리청인 나주교육지원청의 실수로 원서가 잘못 배열됐다”며 “감독관이 이를 제대로 찾지 못한 점, 수험생에게 대리응시자라 말한 점도 모두 실수”라고 설명했다.

대구 상원고에서 시험을 본 수험생 B군은 1교시 국어 시험을 치르던 중 감독관으로부터 선택과목부터 풀라는 지시를 받았다. 이어 감독관은 B군의 시험지를 강제로 뺏어 선택과목인 ‘화법과 작문’ 문항이 나오는 9페이지로 넘겼다. 이후 자신이 착각했음을 알아차린 감독관이 앞에서부터 풀어도 된다고 다시 알렸지만, B군은 이미 심리적으로 붕괴돼 제대로 시험을 치를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B군은 “감독관의 행위가 너무 강압적이어서 순간 그런 규칙이 진짜 있는 줄 알았다”며 “너무 당황스러웠지만 참고 지문을 읽어 나가려 했지만, 마음이 추슬러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대구교육청에 따르면 이 같은 사실을 접수한 직후 관련 내용에 대한 사태 파악에 들어갔고, 이 과정에서 해당 감독관은 자신의 잘못을 인정했다. 대구교육청 관계자는 “현재 교육부와 감독관에 대한 징계 여부 등을 논의 중에 있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